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중 NIE] 뉴스 레시피

‘뉴스 레시피’는 뉴스를 소재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제안하는 코너입니다. 다양한 재료로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요리 레시피와 같죠. 이번 주 레시피 재료는 ‘2036년의 내 모습’입니다. 다음은 한 일간지가 1995년에 작성한 20년 뒤 대학생들의 하루입니다. 당시 사람들에게 21세기란 상상만 하던 것이 첨단기술의 힘으로 모두 실현되는 꿈의 시대였죠. 20세기에선 결코 일어날 수 없던 일들이 평범한 일상이 되기도 하고요. 그렇다면 지금으로부터 20년 뒤인 2036년, 우리들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또 어떤 새로운 기술들과 만나고 있을까요? ‘2036년의 내 모습’을 글·그림 등으로 표현해 소중 홈페이지(sojoong.joins.com) 자유게시판에 올려주세요. 제목에 [뉴스레시피] 말머리를 다는 것과 학교·학년·이름 적는 것 잊지 마세요.


미래의 여대생 고은비

 
기사 이미지
오늘은 2015년 6월 20일. 여대생 고은비의 만 20세 생일이다. 며칠 전부터 은비의 PCS(Personal Communication Service, 통신 기능을 강화한 휴대용 컴퓨터 단말기)에는 외국 친구들의 생일 축하 메시지가 들어오고 있다.

은비가 학교에 가는 날은 일주일에 두 번뿐이다. 나머지 수업은 컴퓨터를 통한 화상 수업으로 이뤄진다. 옷 고르는 것부터 일이다. 그래도 전보단 시간이 많이 줄었다. ‘퍼스널 패션 시스템’이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취향은 물론, 날씨와 스케줄에 따라 옷을 골라주는 프로그램이다. 옷을 다 입은 다음엔 디스켓을 목에 건다. 디스켓에는 수업에 필요한 정보가 담겨 있다.

수업 후엔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 최근 대학생들을 위한 일거리가 많이 늘었다. 사회의 일반적인 취업 형태가 한 작업장에서 계속 근무하는 것이 아닌 특정한 주제의 일을 일정 시간 내에 마치는 자유 형태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은비는 현재 한바다자원개발회사에서 진행 중인 해양자원 발굴 사업 ‘바다목장 프로젝트’의 일원으로 참여 중이다.

여가 시간에는 주로 급류타기·오지탐험 등의 격렬한 운동을 한다. 공부·일 등 일상 활동의 대부분이 가상공간에서 이뤄지는 만큼 여가 활동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것을 하고 싶기 때문이다. 이것이 사회적 현상이 됐는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선 여행·운동 동아리 활동이 매우 인기다.

경향신문 1995년 6월 20일자


20살 장한남군의 이성교제

 
기사 이미지
장한남은 친구들 사이에서 대단한 행운아로 꼽힌다. 고은비처럼 세련된 여대생과 사귀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한남이 태어난 시기 한국사회는 한 자녀 낳기와 남아선호사상이 극심한 때였다. 덕분에 매력적인 여자를 둘러싼 남자들의 경쟁도 치열해졌다. 남자들 사이에 화장·성형 등이 유행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남과 은비는 정부가 추진 중인 ‘남해 교량 건설사업’에 대해 PC통신 토론을 벌이다 만나게 됐다.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며 대화하는 것이 둘의 주된 데이트 코스다. 데이트 장소를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에 ‘1~2시간 거리에 있는 한적한 레스토랑’이라고 입력하면 데이트하기 좋은 곳을 찾아주고 지도도 보여준다.

둘은 가끔 영화관에도 간다. 요즘은 가상현실 체험이 가능한 영화가 인기다. 가상현실 영화에선 관객이 직접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전엔 한남이 영화 속 주인공과 사랑에 빠지는 바람에 은비와의 관계가 어색해진 적도 있다.

한남과 은비 세대는 어릴 때부터 많은 시간을 가상공간에서 보내왔다. 그들이 참여 중인 사교 모임들도 오프라인 활동보다 온라인 활동이 훨씬 활발하다. 그래서 한남과 은비도 종종 가상세계와 현실세계에 대해 혼란을 느낀다. 경우에 따라서는 가상세계를 현실세계로 인식하기도 하고,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을 땐 가상세계로 도피하기까지 한다.

경향신문 1995년 6월 29일자


따라해보세요

10년, 20년 뒤 내 모습은

‘2045년엔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특이점이 온다’, ‘2018년부터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줄어드는 인구절벽이 온다’ 등 최근 미래사회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이 쏟아지고 있죠. 그렇다면 2030년의 내 모습은 어떨까요? 2050년은요? 상상하고 싶은 미래 년도를 정한 다음, 오른쪽 카툰 위에 자신의 미래 모습을 자유롭게 표현해 보세요. 완성된 작품은 소중 홈페이지(sojoong.joins.com) 자유게시판에 올려주세요. 제목에 [따라해 보세요] 말머리를 다는 것과 학교·학년·이름 적는 것 잊지 마세요.

 
기사 이미지

자료=카툰캠퍼스, (사)한국카툰협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