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직자 재산등록]의원 3명중 1명, 재산 年1억이상 늘어


5명은 10억원 이상 증가…대부분 주식·부동산 가치 상승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국회의원 3명 중 한 명은 한 해 동안 재산이 1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16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전체국회의원 290명 중 재산이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은 91명(31.3%)이었다.

특히 재산이 10억원 이상 늘어난 의원은 5명(1.7%)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841억7861만원 증가)의 재산이 가장 큰 폭으로 올랐고 ▲새누리당 김세연 의원(107억5133만원) ▲더불어민주당 홍종학 의원(19억642만원) ▲정의화 국회의장(11억4784만원) ▲더민주 신경민 의원(10억2276만원)의 재산이 1년 동안 10억원 이상 증가했다.

안철수 의원과 김세연 의원은 각각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는 '안랩'과 'DRB동일', '동일고무벨트'의 주식가치가 상승, 100억원 이상 재산이 늘었다.

홍종학 의원은 배우자와 장녀가 서울 중구 충무로의 상가를 증여받으며 재산이 크게 늘었다. 정의화 의장은 부산시 동래구와 남구, 기장군에 보유하고 있는 부동주산 가치가 크게 증가했다. 신경민 의원은 주식 매도금과 급여저축 등으로 예금이 8억원 이상 늘었다고 신고했다.

재산이 5억원~10억원 증가한 의원은 7명(2.4%)이었다.

▲이만우(9억2162만원) ▲장정은(8억7597만원) ▲문병호(7억8618만원) ▲박기춘(5억9571만원) ▲김한길(5억7739만원) ▲김상민(5억5335만원) ▲국민의당 권은희(5억3431만원) ▲김관영(4억8973만원) 의원 등이다.

재산이 1억원~5억원 증가한 의원은 79명(27.3%)이었다.

▲김정훈(4억7692만원) ▲신의진(4억7444만원) ▲박혜자(4억3917만원) ▲홍문종(4억2348만원) ▲이우현(3억9404만원) ▲황진하(3억9002만원) ▲강창희(3억2768만원) 의원은 3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했다.

또 ▲배재정(2억9942만원) ▲장병완(2억9777만원) ▲정세균(2억9475만원) ▲김성찬(2억9409만원) ▲정용기(2억9171만원) ▲김기식(2억9116만원) ▲홍지만(2억8877만원) ▲신경림(2억8022만원) ▲강창일(2억7794만원) ▲노영민(2억7016만원) ▲이강후(2억6416만원) ▲노철래(2억5821만원) ▲오신환(2억5518만원) ▲인재근(2억5278만원) ▲이한구(2억4906만원) ▲김영주(2억4674만원) ▲설훈(2억4510만원) ▲장윤석(2억4215만원) ▲유의동(2억3960만원) ▲심재철(2억2541만원) ▲김상희(2억2180만원) ▲김재경(2억1794만원) ▲오제세(2억1687만원) ▲이헌승(2억1614만원) ▲김명연(2억368만원) ▲김진태(2억228만원) ▲민홍철(2억120만원) ▲정미경(2억원)의원은 재산이 2억 이상 늘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