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복 입은 송중기 보고 성공 확신…아내에게도 결말은 비밀”

기사 이미지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제작한 영화사 NEW의 김우택 총괄대표(가운데). 그는 “드라마가 영화에 비해 사업확장성이 훨씬 큰 분야란 걸 깨달았다”며 “절묘한 캐스팅이 성공에 큰 몫을 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배우 송중기·송혜교·김지원·진구. [라희찬(STUDIO 706), NEW]


‘제2의 별에서 온 그대’로 불리며 중국까지 들썩이게 하고 있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KBS2). 이미 ‘별그대’의 국내 시청률을 따라잡은 이 드라마가 23일 9회 방송에서 전국 시청률 30.4%를 기록했다(총 16부). 주중 드라마가 시청률 30%를 넘긴 건 ‘해를 품은 달’(MBC)이후 4년만이다.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방영되는 이 드라마는 중국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에서 누적조회수 11억 뷰를 돌파했다. 중국·일본 뿐 아니라 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독일 등 32개국에 판권이 팔렸고, 해외 리메이크 제의도 쇄도하고 있다.

130억 원의 제작비에 100% 사전 제작, 해외 동시방영 등 기존 드라마의 틀을 깬 이 작품은 영화 투자배급사 NEW의 첫 드라마다. 충무로의 파워맨으로 꼽히며, ‘태극기 휘날리며’ ‘괴물’ ‘7번방의 선물’ ‘변호인’ 등의 1000만 영화를 만든 김우택(52) 총괄대표를 만났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사무실에서 만난 그는 “이 정도로 대박을 칠 줄은 몰랐다”며 환하게 웃었다.
 
기사 이미지
 
어떻게 이 드라마를 시작하게 됐나.
“우연한 계기였다. 지난해 초 영화계 지인(영화제작자 서우식)이 준비하던 드라마 얘기를 듣고서 인간애·사랑·희생 등 보편적인 가치를 담았다고 판단해 제작을 결정했다.”
초기 대본에는 군인이 등장하지 않았다던데.
“김원석 작가가 쓴 원안은 재난 현장에서 활약하는 의사들의 얘기였다. 김은숙 작가가 가세하며 멜로가 더해졌다. 각색 과정에서 군인 캐릭터가 들어오고, 해외 재난이 추가되는 등 이야기가 풍성해졌다. 두 작가의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4회 대본까지 읽었을 때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캐스팅은 순조로웠나.
“남자 주인공의 경우 다른 톱스타 후보들도 있었지만, 사전제작과 장기 해외 로케이션에 대한 부담 때문에 다들 주저했다. 제대를 앞둔 송중기가 ‘이 좋은 걸 왜 안하냐’며 적극적으로 달려들었다. 송혜교는, 중화권의 인기스타라는 점이 작용했다. 연약해보이는 송중기의 평소 이미지와 반대되는 캐스팅이었지만, 그게 오히려 판타지를 줄 거라 판단했다. 의상 피팅 때 군복 입은 송중기를 보고, 성공을 확신했다. 둘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 였다.”
 
100% 사전제작을 한 이유는.
“드라마 시장의 후발주자인 만큼 새로운 방식으로 진입하고 싶었다. 그리고 중국에서 인터넷 방영도 사전심의로 바뀌어 한중 동시 방영을 위해선 100% 사전제작이 불가피했다. 1회에서 유시진 대위(송중기)가 북한군과 격투를 벌이는 장면은 정치적으로 미묘한 부분이라 중국 인터넷 방영분에선 편집됐다. 사전제작을 한 덕분에 재난 장면의 CG(컴퓨터그래픽) 등에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다. 제작에 영화팀도 대거 투입됐다.”
제작비 전액을 자체 조달한 건 무리 아니었나.
“드라마 제작 경험이 없는 영화사가 130억 원대의 드라마를 만드는데, 누가 투자하겠나. 게다가 100% 사전제작에 지상파 방송사엔 방영권만 준다고 하니, 다들 미쳤다고 하더라. 하지만 콘텐트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판을 짰고, 목표대로 1회 방영 전에 해외판권·방영권·PPL 수입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KBS와도 방영권 판매에 그치지 않고, 일부 투자를 받는 쪽으로 조율했다. KBS가 얻게 된 엄청난 광고수익은 오랜 시간 우리를 믿고 기다려준 결과다. 우리가 (드라마 분야를) 모르니까 용감했고, 용감함이 새로운 결과를 만든 것 같다.”
군대 묘사가 비현실적이고, 애국심을 고취하는 ‘국뽕’ 드라마라는 지적도 있다.
“김은숙 작가가 밝힌 대로 판타지 드라마일 뿐이다. 영화 ‘변호인’ ‘연평해전’ 때도 겪었지만, 우린 정치와 상관없이 보편타당한 얘기를 할 뿐이다. 누가 애국심 고취하려고 상업드라마를 만들겠나.”
 
▶관련 기사
① 화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파헤치기

② 송중기 “공감가는 판타지, 나도 대본 보며 설렜지 말입니다”
 
결말을 놓고 많은 예상들이 오간다.
“아내도 누구 한 명 죽을 것 같은데 누가 죽냐고 계속 물어보지만, 답을 안해줬다. 분명한 건 후반으로 갈수록 전개가 더 빨라지고 다이내믹해진다는 것이다. 재난과 테러 속에서 커플들의 멜로도 절절해진다.”
최근 NEW의 영화는 흥행이 부진한 편인데.
“그래서 ‘태후’가 가뭄 속 단비로 느껴진다. 뮤지컬·음악·드라마 등 사업다각화를 하는 건 생존의 차원이다. 영화로 매년 대박을 낼 순 없기 때문이다. 올해는 ‘부산행’‘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더 킹’ 등이 NEW 영화의 자존심을 회복시켜줄 것 같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