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여자컬링, 세계선수권에서 '세계 1위' 캐나다 꺾었다

기사 이미지

태릉 선수촌서 연습하는 여자 국가대표 컬링팀. 사진 조용철

한국여자컬링이 세계 1위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한국여자컬링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24일 캐나다 서스캐치원주 스위프트 커런트에서 열린 2016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캐나다(1위)에 8-7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번대회에서 4승5패로 선전하고 있다. 한국은 12팀 중 7위를 기록 중이다.

신동호 코치, 김지선, 이슬비, 김은지, 엄민지, 염윤정 등 경기도청 컬링팀으로 구성된 한국대표팀은 4-4로 맞선 8엔드에 3점을 내줬다. 하지만 9엔드와 10엔드에 각각 2점씩 뽑아 역전승을 이뤄냈다. 한국은 이탈리아, 스위스와 2경기를 남겨뒀다.

경기도청 컬링팀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3승6패로 10팀 중 8위에 오른 팀이다. 당시 걸그룹에 빗대 '컬스데이(컬링+걸스데이)'로 불리며 국민적인 관심을 받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