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샘추위 주말까지···아침기온 낮아요

기사 이미지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에서 한 외국인이 입김을 뿜으며 걸어가고 있다. 오상민 기자.

24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7~15도에 머물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이는 전날인 23일보다 낮은 온도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와 남부내륙에선 26일까지 최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24일 수도권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 2~3도로 떨어졌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수 있다.

강원 산간 등에선 24일 밤까지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에 따라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도 있어 차량 운전시 주의해야한다. 동해안과 경상도 일부 지역에선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이번 꽃샘추위가 주말까지 이어지겠다고 내다봤다. 특히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 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아침과 낮의 온도차도 커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24일 서해와 남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 조업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