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최신 LED조명 설치···24일 KIA전에서 첫 선

기사 이미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홈 구장인 사직구장에 최신 조명시설을 설치했다. 24일 사직구장에서 야간 경기로 진행되는 KIA전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롯데가 설치한 조명은 뉴욕 양키스의 양키스타디움과 시애틀 매리너스의 세이프코필드에 설치된 것과 동일한 LED 조명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기준인 수평조도(내야 3000룩스, 외야 2000룩스)를 초과한 3800룩스까지 측정되며 조도 조절도 가능하다. 기존 조명등에서 보이는 눈부심과 플리커(빛떨림)가 없어 경기 중 선수와 관중들의 눈 피로도를 낮춰주고 밝고 선명한 시야 확보가 가능해졌다. UHD중계방송 환경에도 최적화됐다. 순간 점등기능과 통신기능을 활용한 조명 이벤트를 통해 경기 외적인 볼거리와 재미도 제공한다.

롯데는 야구장 정문 기둥에 부산의 상징 갈매기 모양 조명을 설치해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야구장 외벽에는 상황별 9가지 색상 연출이 가능한 경관조명도 설치했고, 실내연습장, 구장 내 복도 및 통행로 조명 500여개 역시 LED 조명으로 교체했다.

롯데는 올 시즌을 앞두고 총 40억원을 들여 대대적인 시설 개선에 나섰다. 내야 그라운드 흙을 메이저리그 구장에서 사용하는 흙으로 교체했으며, 외야 자유석 좌측 상단에 글램핑존을 마련하여 관람 환경을 개선했다. 팬들의 관람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총 54개의 화장실도 전면 리모델링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