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몇 석 잃더라도 임기말 일사불란한 당·청 절실”

기사 이미지

청와대 본관 전경.


청와대는 23일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의 탈당 소식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여권 핵심인사 “국정 걸림돌 판단”
청와대 공식반응은 안 냈지만
참모들 “유, 미래에 안 좋은 결정”

 
  하지만 대부분 유 의원의 탈당이 관심거리가 되는 데 대해선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청와대 참모는 “대통령과의 관계 악화는 유 의원이 원내대표 때 했던 본분에 맞지 않는 행동 때문”이라며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건 유 의원의 미래에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뒤늦게 공천관리위원회와 각을 세우고 있는 김무성 대표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한 관계자는 “유 의원 거취 국면에서 당 대표가 지지자들을 상대로 설득을 하지는 못할망정 자신의 정치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유 의원이 탈당할 때까지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핑퐁게임’만 벌이며 여론을 악화시킨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 대해선 부글부글 끓는 분위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당이 총선을 제대로 치르겠다는 의지가 있는 건지 없는 건지 모르겠다”며 “정체성에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면 당당하게 컷 오프(공천배제)를 시키든 공천을 주든 빨리 결론을 내렸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이 오히려 표를 깎아 먹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권의 한 핵심 인사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과 친박계가 유 의원을 이렇게까지 배제하려는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가 작용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단순히 유 의원에 대한 호불호보다는 유 의원으로 대표되는 당내 비박세력이 임기말 국정 운영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같다”며 “공무원연금 개혁과 노동개혁이 국회에서 파행되는 과정을 겪으면서 비박계들의 공천 탈락으로 몇 석을 잃더라도 임기말을 감안할 때 일사불란한 당청체제가 총선 후 더 절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제20대 총선 새누리당 공천과 관련해 칩거에 들어간 유승민 의원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18일 대구시 동구 용계동 지역구 사무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고 옆에는 유승민 의원을 응원하는 문구가 걸려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결국 탈당과 결별의 길을 걷게 됐지만 유 의원은 한때 박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다. 한나라당 대표비서실장, 2005년 대구 동을 재선거 승리. 유 의원 프로필 중 눈에 띄는 2줄이다. 2005년 그가 비서실장으로 보좌한 당 대표가 박 대통령이다. ‘유 실장’이 비례대표 배지를 떼고 그해 대구 동을에 출마하자 ‘박 대표’는 거의 대구에 살면서 지원을 했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유 의원은 정책공약 마련부터 연설문 작성까지 담당하는 ‘정책메시지단장’이었다. 이명박(MB) 후보의 한반도대운하 공약 비판자료를 만들었을 때 캠프 의원들이 저격수 역할을 꺼리자 유 의원이 직접 기자회견장 마이크까지 잡았다.
 
▶관련기사
친박 130 vs 비박 100…친이·친유승민은 10명뿐
이한구, 유승민 향해 "당에 침 뱉고 자기 정치하러 떠나"
새누리 공천 받은 58%가 친박


  하지만 경선 패배 후 균열이 생겼다. 2008년 박 대통령은 캠프를 대표해 MB 측과 소통할 인물로 유 의원 대신 최경환 의원을 지명했다. 유 의원은 2012년 대선 국면에선 박 대통령의 당명·당색(한나라당·파란색→새누리당·빨간색) 변경에도 반대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즈음 유 의원이 사석에서 한 비판까지 박 대통령 귀에 들어가 굉장히 서운해했다”고 전했다.

신용호·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