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 ‘평생 할인권’ 달라는 노조…회사는 노조 사찰 의혹

기사 이미지

조선 불황을 뚫기 위해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작업 중인 울산 현대중공업. [사진 현대중공업]

2013년 4분기부터 9분기 연속 적자(누적적자 4조8000억원)를 기록 중인 울산 현대중공업 노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 사측은 조합원 성향 분류 등 노조 불법 사찰 의혹을 받고 있고, 노조는 경영난 와중에 추가 복지 혜택을 주장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 깊어져
정년퇴직자 복지연장 회사선 난색

23일 울산 노동계 등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16~17일 1분기 노사협의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정년퇴직자에게 현대호텔·현대예술관·한마음회관 등 회사가 운영하는 시설의 할인혜택을 무기한 연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회사 측은 현재 재직 근로자와 퇴직 1년 미만인 직원에게 이들 시설의 할인혜택을 주고 있다. 할인율은 현대호텔 베이커리 30%, 현대호텔 숙박 60~70%, 현대예술관 식당 30% 등이다.

노조 측은 이번 협의회에서 직원 연 2회 호텔 무료이용권 지급도 요구했다. 노조는 “부모 등이 방문할 때 비용 부담으로 호텔 이용이 쉽지 않다”며 “직원과 퇴직자의 노고를 감안해 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회사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적자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시설의 할인금액을 회사가 차후 정산해주고 있어 큰 부담이 된다며 거부했다.

이번 노사협의회에서 노조의 19개 요구안 가운데 14개 안은 합의됐지만 정년퇴직자 할인혜택 연장과 연 2회 호텔 무료 이용은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노조는 앞서 지난달 노조 소식지를 통해 “사외이사 1인 추천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해 경영권 침해 논란을 빚었다. 이 역시 회사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관련기사
① 차 운전보다 쉬운 비행기?… 조양호 한진회장, 분노의 페북 댓글
② 연봉 5000만원 올려 달라는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③ [단독] 명퇴 거절했다고 하루 종일 벽만 보게 했다


회사 측은 노조 사찰 의혹을 받고 있다. 회사 노조와 사내하청지회는 지난 22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가 노조대의원 선거에 개입하고 조합원 성향을 분류하는 등 불법 사찰을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날 공개된 ‘2015 해양사업본부 27대 대의원 선거득표 현황’ 문건을 보면 출마자 47명의 소속 부서와 직위·성명·득표수·당락 여부가 기록돼 있다. 이 문건 ‘분석’ 항목에는 영어로 R(Red·강성), Y(Yellow·중도), G(Green·친회사) 등으로 노조원의 개인 성향을 분류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 해당 문서의 출처를 알 수 없고 개인이 임의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울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