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송중기 신드롬 일으킨 중국 최고 ‘한국 오빠 바이어’

중국에는 저 말고도 ‘한국 오빠’ 전문가가 무척 많아요.”

 
기사 이미지
하루 시청 횟수가 16억 건에 달하는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의 콘텐트 선택과 구매를 총괄하는 장위신(張語芯·33·사진) 판권제작센터 총경리는 중국에서 ‘오빠 바이어’로 불린다. 한국의 인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와 ‘태양의 후예’의 중국 내 독점 방영권을 사들여 김수현과 송중기 신드롬을 일으킨 장 총경리에게 중국 언론이 붙인 별명이다.

별그대·태양의 후예 판권 독점 계약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의 장위신
“드라마 선택은 도박 … 직감으로 골라”

22일 베이징에서 만난 장 총경리는 “드라마 판권 구입은 마치 도박과 비슷하지만 직감에 의지해 고른다”고 말했다. 중국의 유명 무협드라마 ‘사조영웅전’ ‘천룡팔부’를 제작한 장지중(張紀中·65) 감독의 딸인 장 총경리는 빼어난 선구안을 가진 콘텐트 전문가다. 그는 2014년 가을 직원으로부터 ‘상속자들’의 김은숙 작가가 ‘태양의 후예’를 맡았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제작사를 접촉해보니 주연 배우, 감독, 촬영 시기와 장소가 모두 미정이었다. 그는 2013년 ‘상속자들’의 독점 방영권을 아쉽게 놓친 기억을 떠올리며 그 자리에서 구입을 결정했다. 조건은 편당 150만 위안, 총 2400만 위안(43억원)이었다. 중국 드라마에 비하면 비싼 가격도 아니다. 현재 촬영 중인 ‘후궁·여의전(如懿傳)’의 판권은 편당 900만 위안, 총 8억 위안(1426억원)에 계약됐다.

장 총경리는 “송혜교와 송중기가 캐스팅했다는 소식은 계약 후에 들었다”며 “지난해 4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이 발표한 ‘한외령(限外令)’덕에 (태양의 후예의) 한·중 동시 방영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외령’은 인터넷상의 외국 영화·드라마에 대해 수량제한, 콘텐트 요구, 선 심사 후 방송, 통일적인 등록 등 4가지 원칙을 제시하고 있다. 그는 “한외령에 따라 한국과 시차를 두고 방영하게 되면 해적판이 범람할 거란 우려가 들어 제작사에 100% 사전 제작과 사전 심사를 요청했는데 제작사가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소개했다.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첫 동시 방영 외국 드라마가 된 사연이다. 

장 총경리는 한국의 고질적인 ‘쪽대본’을 ‘태양의 후예’가 바꿨다는 평가에 대해 “사전 제작이 100% 정답은 아니다. 스토리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속작 계획을 묻자 “콘텐트가 관건으로 아직 비밀”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팬 사이에서 이슈가 된 송중기 극중 사망설과 관련해선 “끝까지 드라마를 즐겨달라”고만 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