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이정협…석현준·황의조와 원톱 3파전

기사 이미지

슈틸리케


‘황태자’ 이정협(25·울산), ‘한국의 즐라탄’ 석현준(25·FC포르투) 그리고 ‘제2의 황선홍’ 황의조(24·성남).

오늘 오후 8시 레바논과 예선 7차전
최종예선 진출 확정 지은 슈틸리케
3명 고루 기용 … 킬러 본능 테스트


한국축구대표팀이 24일 오후 8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7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초반 6경기에서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전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최종예선행을 확정한 상태다. 그러나 스트라이커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슈틸리케 감독은 2014년 9월 한국 지휘봉을 잡은 뒤 이정협을 발굴해 주전 공격수로 키워냈다. 하지만 이정협이 지난해 8월 안면복합골절 부상을 당한 이후엔 석현준과 황의조가 번갈아가며 최전방을 책임졌다. 그러다가 부상에서 회복한 이정협이 7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하면서 ‘원톱 경쟁’ 에 불이 붙었다.

이정협은 두 말할 것도 없이 슈틸리케의 ‘황태자’다.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 시절 공이 가는 곳마다 나타날 정도로 줄기차게 뛴 덕분에 ‘폐’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정협의 플레이 스타일은 슈틸리케 감독의 현역 시절과 비슷하다. 상대 엔드라인까지 압박하고, 동료 선수들의 공간 침투를 돕는다. 이정협은 지난해 8월 경기 도중 얼굴을 크게 다쳤다. 광대뼈가 움푹 꺼지고 뼛조각이 각막을 건드려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최소 반 년’이라던 재활을 두 달 만에 끝내고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이정협을 잊지 않고 있다”는 슈틸리케 감독의 말이 큰 힘이 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올 겨울 이정협이 소속팀을 옮기는 과정에도 물밑에서 힘을 보탰다. 이정협이 제대 후 복귀한 원 소속팀 부산이 2부리그로 강등되자 정몽규(54) 대한축구협회장 겸 부산 구단주를 만나 “이정협이 1부리그에서 뛰어야 대표팀에서도 경쟁력이 있다”고 속내를 흘렸다. 정 회장은 이정협의 1부리그 울산 임대라는 통 큰 결정을 내렸다. 이정협은 “보잘 것 없는 나를 감독님이 믿어주셨다. 부상 트라우마는 없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경쟁자 석현준은 골 결정력에서 이정협에 앞선다는 평가다. 1m90cm 신장을 활용해 타점 높고 정확한 헤딩슛을 선보인다.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슈팅도 위력적이다. 롤 모델인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1m95cm·파리생제르맹)와 닮은 점이 많아 ‘한국의 즐라탄’ 또는 ‘석라탄’이라 불린다.

석현준의 양팔에는 철갑을 두른 듯한 문신이 새겨져있다. ‘수많은 시련 속에서 철갑처럼 단단해지겠다’는 각오의 표현이다. 석현준은 19세이던 지난 2010년에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를 무작정 찾아가 테스트를 받은 끝에 입단한 뒤 대표팀에도 선발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소속팀 주전 경쟁에서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에 밀린 이후 잦은 부상에 시달리며 시련을 겪었다. 2011년부터 흐로닝언(네덜란드), 마리티모(포르투갈), 알 아흘리(사우디아라비아)를 떠도는 ‘저니맨(Journey man)’으로 전락했다.

알 아흘리에서 뛰던 2013년에는 왼쪽 발등이 골절돼 큰 수술도 받았다. 지금도 발등에 대못 만한 핀이 박혀있다. 석현준은 “시련을 딛고 포르투갈 최고 명문인 포르투에 합류했다. 여기서 살아 남아야 ‘진짜’로 인정 받을 수 있다. 그래서 지난해 9월, 5년 만에 다시 단 태극마크는 정말 소중하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시련을 거쳐 세계적인 명문팀 포르투에 입단한 것으로 한 단계 성장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석현준을 칭찬했다.

 
기사 이미지
프로 3년차 황의조는 두 공격수를 위협하는 차세대 골잡이다.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5골을 터뜨렸고, 지난해 10월 자메이카와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뽑아냈다. 황선홍(48) 전 포항 감독은 “황의조는 내 전성기 시절의 활동량과 이동국(37·전북)의 골 결정력을 겸비했다. 날카로움은 부족하지만, 문전에서의 파괴력과 도전적인 성향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23일 “석현준은 대표팀 합류가 늦어 훈련량이 부족했다. 24일 레바논전에 선발 출전은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레바논전에는 황의조나 이정협 중 한 명이 선발출전할 예정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레바논전과 27일 태국 원정 평가전에 황의조와 이정협·석현준을 고루 기용해 최종예선을 대비한 실험에 나선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