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야간 근대골목투어, 문화재청 야행프로그램 10선에 선정

기사 이미지
대구 중구의 야간 근대골목투어가 문화재청의 야간 관광프로그램 10선에 선정됐다.

중구는 ‘근대로의 밤 7야로(夜路)시간여행’이 문화재청의 ‘2016 문화재 야행(夜行)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동산선교사주택∼계산성당∼이상화ㆍ서상돈고택∼옛 교남YMCA 회관∼약령시한의약박물관∼경상감영 등을 돌며 야경과 역사ㆍ음식ㆍ공연 등 7가지를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기사 이미지
동산선교사주택은 1900년대 초 대구에서 활동하던 미국 선교사들이 동산동 언덕에 지은 집이다. 옛 양식의 붉은 벽돌 건물들이 운치를 더한다. ‘빼앗긴 들에도 봄을 오는가’를 쓴 항일 민족시인 이상화의 옛집과 국채보상운동을 주도한 서상돈 선생의 고택도 볼거리다. 경상감영은 조선시대 관찰사가 머물던 곳으로 집무실인 선화당과 처소인 징청각이 보존돼 있다.

중구는 이들 문화재를 야간에 개방하고 골목문화해설사의 해설도 들려준다. 또 국악ㆍ마당극ㆍ버스킹ㆍ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윤순영 중구청장은 “야간 관광객에게 체험형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체류형 관광지가 될 수 있다”며 “재미있고 유익한 행사를 만들어 올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사진
대구 동산동에 있는 스위츠 선교사 주택.
대구 도심의 경상감영 징청각에서 열린 야간 공연 모습.
[사진 대구 중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