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확산 저지'…아프리카 국가들, 리비아 통합정부 구성 촉구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극단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 국가'(IS)가 리비아의 정치적 혼란을 틈타 북아프리카에서 빠르게 세력을 확장하는 가운데, 리비아 통합정부를 이른 시일 내에 출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AP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리비아 인접 6개국은 22일(현지시간) 튀니지 수도 튀지스에서 제8차 장관급 회의를 연 뒤 성명을 내고 "회담이 끝나기 전까지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통합정부를 반드시 출범하고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위협에 맞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튀니지와 알제리, 이집트, 차드, 수단, 니제르의 장관들과 마틴 코블러 유엔 리비아 특사, 통합정부 초대 총리 후보자인 파예즈 사라지 등이 참석했다. 튀니지가 회의를 주재했다.



리비아와 바로 국경을 맞대고 있는 튀니지는 리비아 국내 정치를 안정시켜 극단주의 세력의 확산을 막자고 호소했다. 튀니지는 지난해에만 IS에 의한 대형 테러가 3차례 이상 발생했고 현재 국가 비상사태가 발효 중이다.



튀니지 대통령궁은 잠재적인 테러 위협이 있다며 23일부터 비상사태 기간을 3개월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다만 2주 가량 봉쇄했던 리비아와의 국경은 다시 열겠다고 발표했다. 튀니지는 지난 7일 IS의 공격으로 군인과 민간인 20명이 숨진 뒤 리비아와의 국경을 폐쇄했었다. 지난해부터 극단주의 세력의 공격으로 리비아 국경에 대한 폐쇄와 개방을 거듭하고 있다.



튀니지 외무장관은 회의에서 "테러 그룹이 리비아 특정 지역을 점령하고 주변으로 세력을 넓히는 것은 리비아 국민은 물론 주변국의 안정을 해치는 위험한 일"이라며 우려했다.



코블러 특사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통합정부 출범이) 몇 주가 아니라 며칠 내로 결론이 날 것 같다"며 "튀니지와 같은 리비아 인접국으로 IS가 세력을 넓히는 것을 시급히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합정부가 출범하는 정확한 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리비아 통합정부 초대 총리 후보자인 사라지도 "암(cancer)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라지 총리 후보자는 이견을 잠시 접어두고 새롭고 안전한 리비아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으로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축출된 뒤 사실상 내전 상태가 지속돼 왔다. 현재 국제 사회가 인정하는 동부 토부르크 소재 '과도정부 의회'와 이슬람계 무장 조직이 지원하는 트리폴리 소재 '제헌의회(GNC)'로 분열돼 있다.



양 측은 통합정부를 구성해 극단 이슬람 무장 세력의 확장을 막는다는 큰 그림에는 동의했지만, 내각 장관 숫자와 후보자 명단 등 세부안에 이견을 보이고 있다.



jhka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