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보다 강하다' 브뤼셀 테러 향한 예술가들의 추모

기사 이미지
22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의 수도 격인 벨기에 브뤼셀에서 연쇄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 파리 테러(2015년 11월 13일)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도심에서 대규모 테러가 발생하며 전세계 시민들은 벨기에 시민들을 향해 애도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지난해 1월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 이후 #나는 샤를리다(JeSuisCharlie)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추도의 메시지가 나왔고, 프랑스 파리 테러 이후에도 #파리를위해기도(#prayforparis)라는 해시태그와 애도 물결이 이어졌다.
 
기사 이미지

브뤼셀 테러 후에도 #나는 브뤼셀입니다(#JeSuisBruxelles)라는 해시태그를 중심으로 각종 추도의 메시지가 전해지고 있다. 예술가들은 그림과 만평을 통해 벨기에 국민들을 애도하고 테러에 대한 분노를 표하고 있다. 이들은 ‘칼보다 강하다’는 메시지와 함께 브뤼셀 시민들이 테러에 굴복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