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현 당원 3000명과 탈당계 제출…무소속 출마 수순

기사 이미지

오상민 기자.

막말 파문을 일으켰던 윤상현(인천 남을) 의원이 23일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 의원실 직원을 통해 새누리당 인천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윤 의원의 탈당은 4·13 총선 무소속 출마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새누리당은 22일 윤 의원의 지역구에 김정심 인천시당 여성위원장을 후보로 공천했다. 윤 의원은 이에 반발해 탈당한 셈이다. 실제로 윤 의원은 이날 탈당을 하며 자신을 지지하는 지역구 당원 3000여명도 함께 탈당계를 제출토록 했다. 그는 지난 달 27일 지인과의 전화통화에서 “김무성 죽여버려” 등 막말을 했다가 해당 녹취록이 공개돼 공천에서 배제됐다.

한편 윤 의원의 탈당으로 이번 공천 과정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한 의원은 7명으로 늘었다. 윤 의원에 앞서 탈당한 이들은 김태환(경북 구미을)·진영(서울 용산)·조해진(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권은희(대구 북갑)·강길부(울산 울주) 의원이다. 이로써 공천 시작 전 157명이었던 새누리당 소속 의원은 150명으로 줄어 들었다.
 
▶관련기사
①윤상현 새누리 의원 탈당계 제출…지지자 3527명도 새누리 탈당
②윤상현 지역구에 김정심, 진영 대항마는 황춘자


현재 이재오(서울 은평을)·주호영(대구 수성울)·김희국(대구 중-남)·류성걸(대구 동갑)·정문헌(강원 속초-고성-양양) 의원도 낙천 뒤 재심의를 신청해놓은 상태다. 이들도 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에서 재심이 반려될 경우 탈당을 택할 수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새누리당은 145석이 돼 과반의석(현재 재적 292석 중 147석)을 잃을 수 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