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벨기에 수사당국 테러범 공개수배…IS "우리 소행"

 
기사 이미지

벨기에 수사당국이 공개한 CCTV 화면. 맨 오른쪽 흰색 상의에 모자를 쓴 인물이 생존한 테러범으로 추정된다.

 벨기에 수사당국이 브뤼셀에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연쇄 폭탄 테러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이날 벨기에 언론들은 브뤼셀 자벤텀 국제공항 테러의 용의자라며 폐쇄회로(CC)TV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수사당국은 이 사진 속에 등장하는 인물 중 왼쪽 두 명은 자살폭탄 테러를 감행한 용의자로, 흰 색 상의에 모자를 눌러쓴 가장 오른쪽 인물을 도주한 용의자로 각각 지목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날 브뤼셀의 공항과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 일어난 폭탄 테러를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성명을 IS 선전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발표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IS 측은 “전사들이 IS 공습에 참여하고 있는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 중심부의 지하철 역과 공항을 겨냥한 폭탄 공격을 감행했다. IS 전사들은 자벤템 공항에서 폭탄 조끼를 폭발시키기 전 총격전을 벌였고,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도 순교자 한 명이 자신의 폭탄 조끼를 폭발시켰다. 이로 인해 23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또 “우리는 IS에 맞서는 모든 십자군 국가들에 앞으로 더욱 암울한 날들이 닥칠 것을 확실하게 약속한다. 앞으로 그들에게 닥칠 일들은 더욱 처참하고 가혹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항에선 테러범들이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발탄이 발견되기도 했다. 테러범들이 직접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폭탄은 못이 잔뜩 들어있는 인마살상용 폭탄인 것으로 회수 결과 드러났다. 로데베이크 드 비테 플람스브라반트 주지사는 “테러범들이 3개의 폭탄을 반입했는데 하나가 터지지 않았고, 이걸 발견해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