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거취 좀 더 고민”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얼굴)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2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좀 더 고민할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표가 사퇴 가능성까지 열어 놓고 거취를 고심하자 박영선·우윤근 비대위원 등은 이날 밤 김 대표의 서울 구기동 자택을 찾아 자신들이 비례대표 공천 잡음에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 대표는 비대위원들에게 공천작업까지는 마무리하겠다고 해 23일 당 비대위 회의에는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늘 공천작업까진 마무리”
박영선·우윤근 심야 자택방문
“공천잡음 책임” 비대위원 사의

김 대표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자택에 머물며 대표직 사퇴를 고민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경남 창원에서 행사를 하던 문재인 전 대표가 급히 상경해 김 대표 자택을 찾았다. 문 전 대표는 김 대표를 만난 뒤 “계속 당의 간판으로 총선 승리를 이끌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문 전 대표가 다녀간 뒤 새누리당을 탈당해 더민주에 입당한 진영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사퇴할 것 같다.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김 대표 측 관계자가 전했다. 진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뒤 “하지만 당에 남아 달라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비대위 비공개회의에 잠시 참석해 ‘셀프 공천’ 논란과 관련해 “말할 수 없는 모욕을 느꼈다”고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그런 뒤 비례대표 순위 결정을 비대위에 위임하곤 “내 부분(2번)은 빼고 진행하라”고 말했다고 김병관 비대위원이 전했다.
 
▶관련기사
① 비례 상위 10명 중 7명 ‘문재인 인사’
② 급히 상경한 문재인, 김종인 자택 찾아가 읍소

 
한 비대위원은 “2번을 비워 두라는 건 사퇴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지만 비대위는 김 대표를 2번에 배정했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이번 갈등은 김 대표에 대한 운동권 진보 패권세력의 저항이 본질”이라며 “총선 이후 벌어질 갈등의 예고편”이라고 했다.

이지상·안효성 기자 ground@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