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한구, 유승민 지역구 무공천 시사

기사 이미지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2일에도 유승민 의원의 공천 여부 발표를 보류했다.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이 22일에도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의 공천 여부를 확정하지 않았다.

비례 1번 송희경 2번 이종명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금껏 공천관리위는 위원들 간의 합의로 운영돼 왔지만 유 의원 문제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며 “이런 문제를 표결로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결국 대구 동을 지역은 무공천으로 남겨 둘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새누리당은 유 의원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이날 오후 9시로 예정했던 최고위원회의도 취소했다. 24~25일이 후보 등록일이기 때문에 유 의원은 23일 자정 전에는 탈당해야 무소속으로나마 출마할 수 있다.
 
▶관련기사
① 이한구 “유승민 문제 표결 못해” 비박 “시간 끌어 밀어내기”
‘친유 연대’ 생길까…새누리 약세 지역 후보들 초긴장

이날 새누리당 공천관리위는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송희경(52·여) 전 KT 평창동계올림픽지원사업단장을 공천하는 등 비례대표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송 전 단장은 두 자녀를 둔 워킹맘이자 사물인터넷과 클라우드산업의 전문가”라고 말했다. 비례 2번은 비무장지대 수색작전 때 전우를 구하려다 다리를 잃은 이종명(56) 예비역 육군대령이 선정됐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