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 얼굴 1번에 IoT 전문가…유민봉·조훈현도 당선권 배치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의 4·13 총선 비례대표 1번은 송희경(52) 전 KT 평창동계올림픽지원사업단장이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비례대표 후보자로 추천할 45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두 차례에 걸친 추천 공모에는 남성 441명, 여성 224명 등 모두 665명이 지원했다. 비례대표 의석수(54→47석)가 줄어든 이번 총선에선 새누리당은 20번 정도까지를 안정권으로 보고 있다.

한국노총 여성 간부 임이자 3번
사환서 국가명장 오른 김규환 6번

송 전 단장은 지난해 KT에서 개발 부문 첫 여성 전무로 승진해 현재 사물인터넷(IoT) 사업단장을 맡고 있다. 두 자녀를 둔 28년차 워킹맘으로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장도 맡고 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총선의 핵심 공약으로 여성의 임신·출산·육아 문제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마더센터(Mother Center) 건립을 내세운 만큼 송 전 단장은 워킹맘에 미래지향적 과학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여성 과학자로서의 상징성을 갖췄다”고 말했다.

남자 비례대표 중 첫 번째로 지명된 이종명(56) 예비역 육군대령은 2000년 6월 비무장지대(DMZ) 수색정찰 중 부상당한 후임병을 구하려다 지뢰를 밟아 두 다리를 잃었다.

현 정부 핵심 과제인 노동개혁 추진을 위한 인사들도 전진 배치됐다. 임이자(52) 한국노총 중앙여성위원회 위원장과 문진국(67)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이 각 3·4번을 받았다.

친박계 추천 인사로 거론됐던 최연혜(60·5번) 전 코레일 사장과 김승희(62·11번)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유민봉(58·12번)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도 안정권에 이름을 올렸다. 6번은 김규환(59) 국가품질명장이 받았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초등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한 상태에서 기술 하나 없이 대우중공업 사환으로 입사했지만 남다른 성실성과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국가품질명장’의 칭호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종석(60) 당 여의도연구원장과 원 원내대표가 영입한 프로바둑기사 조훈현(63) 9단은 각 10번과 14번을 받았다. 역사 교과서 국면에서 김무성 대표가 “이 시대 영웅”이라 불렀던 전희경(40) 전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은 9번에, 여성 과학자인 조명희(60) 전 국가우주위 위원은 19번에 배정됐다. 16번을 받은 강효상(55) 전 조선일보 편집국장은 지난해 10월까지 편집국장을 맡았다.
 
▶관련 기사
① 수도권, 정치적 바람에 민감한데…새누리 약세 지역 후보들 초긴장
② 이한구, 유승민 지역구 무공천 시사
허정무·조훈현 등 600명 후보 신청…새누리 비례대표 접수 부수입 24억


하지만 당 공천제도특별위원회가 비례대표에 여성을 60% 이상 추천하겠다고 했음에도 당선 안정권인 20번 내에 든 여성은 10명으로 50%였다. 이 때문에 당 국민공천배심원단은 비례대표 명단에 대한 재의 의견을 내놓아 일부 명단이 바뀔 수도 있다. 국민배심원단은 “직능·계층 간 대표성과 당 기여도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당 관계자는 “일부 수정되더라도 크게 바뀌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순례 대한약사회 여약사회장은 세월호 유족에 관한 부정적인 게시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해 논란이 됐다.

박유미·김경희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