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지사 옛 공관, 결혼식장으로 무료 개방

기사 이미지

경기도의 옛 도지사 공관을 리모델링 한 ‘굿모닝하우스’ 야외정원.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는 22일 수원시 화성동 옛 도지사 공관을 리모델링 한 굿모닝하우스를 결혼식장으로 무료 개방한다고 밝혔다. 굿모닝하우스 시설 중 야외정원(535㎡)과 대연회장(288㎡), 야외주차장(50대 주차가능), 본관 1층을 개방한다. 본관 1층은 신부대기실과 폐백실로 사용할 수 있다.

5월부터 매주 토요일 1회씩


비가 올 경우에는 대연회장을 예식장으로 사용해도 된다. 주례단상과 의자, 조화, 야외 음향장비 등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예식장 장식과 피로연은 신혼부부가 부담해야 한다. 장식은 경기도 지정 협력업체를 이용하거나 신혼부부가 별도의 전문업체에 요청해도 된다. 결혼식은 매주 토요일 1회 한 쌍만 할 수 있다. 첫 결혼식은 5월 7일부터다.

도는 22~31일 신청자를 모집한다. 대상자는 예비부부 또는 양가 부모 중 한쪽이라도 경기도에 거주하는 도민이어야 한다. 또 하객 수는 양가 합쳐 100명 이내로 제한된다. 신청서는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아 이메일(wedding@gg.go.kr)로 보내면 된다. 독특한 이력이나 사연이 많은 부부에게는 결혼식 일정의 우선권이 주어진다. 결혼식 일정은 최대 3지망으로 받는다.

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