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제불교 도래지 법성포구 앞 홍농~백수 잇는 영광대교 개통

기사 이미지

서해안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할 ‘영광대교’ 전경. [사진 익산지방국토관리청]

 
기사 이미지
드라이브 코스로 이름난 전남 영광의 백수해안 앞바다를 가로지르는 ‘영광대교’가 건설됐다.

25일 오후부터 차량 통행
바다 위 590m 왕복 2차로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22일 “국도 77호선 중 영광 홍농~백수간 도로 건설공사가 완료돼 25일 오후 2시 개통한다”고 밝혔다. 굴비 산지로 유명한 칠산 앞바다를 가로질러 홍농과 백수를 연결하는 사업에는 총 729억원이 들어갔다. 해상교량 1개와 육상교량 2개를 이용해 영광대교를 포함한 2.2㎞ 구간을 왕복 2차로로 만들었다.

영광대교는 양 지역의 통행을 막았던 바다 위에 590m 길이로 놓였다. 법성포구를 드나드는 어선 통행에 지장이 없도록 주탑과 주탑 사이 거리인 주경간을 320m로 길게 만들었다. 주탑 높이를 불교의 ‘백팔번뇌’를 상징하는 108m로 정한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인근에 있는 백제불교 첫 도래지의 역사·문화성을 설계에 반영했다.

영광대교가 개통되면 양 지역의 통행시간이 기존 30여 분에서 2~3분대로 줄게 된다. 법성포까지 이어진 6㎞ 구간을 왕복하지 않고도 곧바로 바다를 가로질러 갈 수 있다. 국도 77호선 해안도로 중 백수해안도로를 찾아온 관광객들의 불편도 크게 줄게 됐다.

백수해안도로 외에도 주변의 문화관광코스와 연계한 다리 개통의 효과가 클 것으로 영광군은 보고 있다. 영광대교 부근에는 백제불교 도래지나 원불교 발상지, 가마미해수욕장 등이 산재해 있다. 익산국토청 임광수 도로시설국장은 “ 주변의 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한 관광명소화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