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의 반퇴 팁] 증여·상속세 폭탄 피하려면 ‘동거 공제’ 등 세법 알아둬야

기사 이미지

요즘은 세법이 자주 바뀐다. 인구 고령화에 맞추거나 국민소득 증가의 영향이 크다. 증여·상속과 관련해서도 올해도 큰 변화가 있다. 올 1월부터 시행된 동거주택 상속공제가 대표적이다. ‘효도상속’공제로도 불리는 이 제도는 함께 산 자녀에게 주택을 상속하면 공제율을 40%에서 80%로 높여주기로 한 제도다. 예컨대 8억원짜리 아파트의 80%를 공제하면 6억4000만원인데 공제한도 5억원까지는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이를 위해선 10년 이상 부모와 자식이 한 집에서 살아야 하고, 상속 시점에 자식은 무주택자여야 한다. 앞으로 고령화가 진전될수록 대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자식은 부모를 모시고 부모는 자식에게 경제적 원조를 할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할 수 있다.

비과세 현금 증여도 제대로 알아두자. 10년에 걸쳐 자녀에는 5000만원(미성년자 2000만원)까지다. 올해부터 사위와 며느리에 대한 비과세 증여 한도는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늘어났다. 자녀 부부에게 6000만원의 비과세 증여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배우자 증여공제는 10년을 기준으로 6억원이라는 것도 잘 알아두자. 재산이 많다면 평소에 배우자에게 증여해 세금 부담을 미리 줄이는 게 나중에 증여·상속세 폭탄을 피하는 길이다. 서울 강남에선 아파트 한 채만 있어도 상속·증여세 대상이 될 수 있다. 증여·상속은 평소에 계획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나중에 갑자기 닥치거나 한꺼번에 하게 되면 세금 폭탄을 맞을 수 있어서다. 자산이 많다면 상속·증여는 피해갈 수 없다. 조기 증여는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세금도 절약하는 길이다.

김동호 기자 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