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포자, 초등 수학 기초가 좌우”

수포자가 늘고 있다고 한다. 내 아이 만큼은 수포자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건 모든 부모의 바람일 것이다.

아이를 위한 맞춤 진도 학습

 그렇다면 수포자를 막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김영환 한솔플러스수학교실 대표는 “중·고등학교에 올라가서 갑자기 늘어난 학습량과 난도 높은 수학에 뒤처지지 않으려면 초등학생 때부터 기초를 탄탄히 다지는 것이 필요하다”며 “수학의 기본이 잡히는 초등학교 시기에 수학 공부를 포기하지 않고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어느 한 단원에서 어려움을 느끼면 그 이후의 공부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아이들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때 지도 교사나 부모님의 역할이 중요하다. 아이들이 반복적으로 틀리거나 어려워하는 영역이 있을 때는 진도에 맞춰 무조건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보다는 기존 학습 과정 중 어느 부분에서부터 어려움을 겪었는지 찾아서 해당 부분을 꼼꼼히 복습할 수 있도록 짚어줘야 한다.

 최근 초등 수학에서는 사고력 및 창의력을 평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서술형 문제가 많아지면서 학생들이 수학을 어려워하는 이유도 다양해졌다. 풀이 과정을 거쳐 정답을 찾는 과정을 이해하고 설명하려면 개념은 물론 수학적 의사소통도 가능해야 한다. 김 대표는 “수학 과목에서 요구하는 능력이 다양해질수록 학생 개인에 따른 수준별 학습이 강화돼야 한다”며 “개인의 실력에 맞는 난이도의 문제를 해결해 가면서 수학에 대한 자신감을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부모님과 학습하는 시간이 부족한 학생이라면 학원이나 공부방을 선택하는 것도 좋다. 한솔플러스수학교실은 매일 1시간씩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아이들이 자기주도적 공부 습관을 기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학생 각자에 알맞은 맞춤 학습과 서술형 학습 및 오답 풀이 과정을 통해 수학에 자신감을 갖는 아이로 성장할 수 있게 돕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