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트업 열기 들썩이는 판교…올해 200개 새기업 뜬다

기사 이미지

22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문을 연 ‘스타트업 캠퍼스’에는 국내외 투자사와 액셀러레이터가 입주해 젊은 창업가들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사진 경기도청]


판교 테크노밸리가 한층 젊어진다. 22일 미래창조과학부와 경기도는 성남시 삼평동 판교 테크노밸리에 창업 육성기관 ‘스타트업 캠퍼스’를 열었다. 스타트업 관련 기관으론 국내 최대 규모다. 1만7364㎡(5253평) 부지에 8층 건물 2동, 5층 건물 1동으로 구성됐다. 1·2동은 기술 혁신 공간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연구센터, 빅데이터 센터, 사물인터넷(IoT) 센터 등이 들어섰다. 3동은 세계시장 진출을 원하는 국내 스타트업과 해외 유망 스타트업을 한 곳에 모아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로 조성할 계획이다.

국내외 벤처 허브로 조성 계획
해외 법률·특허·마케팅 등 자문
구글 같은 글로벌 기업 육성 목표


개소를 하루 앞둔 21일 스타트업 캠퍼스를 찾았다. 층마다 넉넉하게 놓인 탁자와 의자들이 눈에 띄었다. 자유롭게 회의를 하거나 일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은 건물 전체에서 사무실이 차지하는 면적이 절반밖에 되지 않아 쾌적함을 자랑한다. 3동 2~4층에는 창업지원기관 ‘K-ICT본투글로벌’이 육성하는 스타트업 50여 개가 입주해 업무를 하고 있었다.
 
기사 이미지

본투글로벌은 보육기업에 해외 법률·특허·회계·마케팅과 관련한 컨설팅을 제공할 뿐 아니라 미국·중국 등 주요국에서 해외 투자사들을 상대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스타트업 캠퍼스에는 200여 개의 스타트업을 위한 보육공간도 있다. 이 스타트업들을 구글 같은 글로벌 스타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 스타트업 캠퍼스의 목표다. 국내외 민간투자사와 액셀러레이터가 상주해, 가까이서 투자금 유치와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2동 7층에 둥지를 튼 이스라엘 벤처캐피탈 요즈마캠퍼스는 경영·기술·금융 자문과 해외 투자 유치를 지원한다.

개소를 기념해 방한한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은 “미래의 기회와 시장은 아시아에 있다”며 “중국 국부펀드 ISPC, 미국 클리어브룩, 영국 브라이트스타파트너 같은 글로벌 벤처캐피탈과 함께 한국 스타트업의 나스닥 상장, 글로벌 대기업과 인수합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8월에는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프로그램으로 선발한 해외 유망 스타트업 40곳이 웨이라·오렌지팹·사이버포트 같은 해외 액셀러레이터가 상주하는 3동 1층 글로벌 부트캠프에 입주하게 된다.

정재식 미래부 사무관은 “한국 스타트업은 내보내고 해외 스타트업은 들여와 자연스럽게 글로벌 창업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미래부·경기도는 글로벌 업무용 소프트웨어 기업 SAP를 비롯한 월드링크, 미국 메릴랜드 기술개발공사(TEDCO) 등의 해외 창업지원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곳에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같은 ICT 관련기관을 포함한 10개 창업기관이 입주한다. 이들은 총 415억원을 들여 시제품 제작을 도와주는 K-ICT 디바이스랩, 국내외 정보기술(IT) 대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주는 사물인터넷(IoT) 혁신센터 등 15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도청 관계자는 “정보 수집, 시제품 제작, 연구개발, 투자 유치, 해외 시장 진출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다른 창업보육기관과 차별화된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소 소식에 판교 테크노밸리의 기업들도 기대를 나타냈다. 김영세 이노디자인 회장은 “28일 판교에 스타트업 디자인 지원을 위한 디자인 액셀러레이터 랩(DXL-Lab)을 연다”며 “선도기업들이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해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청 측은 “올해 말까지 200여 개 스타트업이 창업하면 1000여 명 청년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IT 전사들 몰리는 판교 테크노밸리 작년 매출 69조원

이날 오전 개소식에는 박근혜 대통령, 최양희 미래부 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황창규 KT 회장 등 170여 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관심이 집중되는 인공지능·가상현실을 비롯한 ICT 융합 분야는 앞으로 창업과 기술혁신의 보고가 될 것”이라며 “판교에 2017년까지 창업기업 보육공간과 산학연 협업 공간을 마련하고 국제교류 시설, 전시와 컨퍼런스 공간 등을 확충해 전세계 창업인재가 모여드는 창조경제밸리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교=최은경 기자, 신용호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