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번, 12번 뭐가 다른가…끝번호로 동정 구하는 정치 안 해"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운열 서강대 경영학 명예교수, 문미옥 포스텍 박사, 이용득 전 최고위원,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앞줄 왼쪽부터)가 20일 당 중앙위원회에 참석했다. 이날 중앙위에선 비례대표 순번 투표가 있을 예정이었지만 중앙위원들이 비례대표 선정에 문제를 제기해 투표를 하지 못했다. [뉴시스]


순풍을 타는 듯했던 더불어민주당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체제가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비례대표 공천 후폭풍이다.

김종인, 확정되면 ?비례 5선?기록
DJ는 96년 전국구 14번 자청


더민주 중앙위원회는 20일 오후 회의에서 김 대표의 ‘셀프 공천’ 논란과 일부 상위 순번 후보들의 정체성 논란 등을 놓고 격론을 벌인 끝에 비례대표 명단을 확정하지 못한 채 21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더민주 보좌진동우회는 성명을 내고 김 대표의 비례대표 후보직 사퇴와 비례대표 선정 백지화도 요구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이날 밤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비례 2번 하는 것하고 12번 하는 것하고 뭐가 다르냐”며 “난 끝 번호에 넣어 동정을 구하는 정치는 안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셀프 공천’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비례대표 순번은 이미 내 손에서 떠난 것이다. 당 중앙위 마음대로 하라고 하라. 난 내일(21일) 중앙위에 가지도 않을 거다.”
뒷순위로 바꿀 생각은 없나.
“내가 비례대표를 하고 싶어 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하는 게 정직하지 못하다. 나는 눈 가리고 아웅식으로 하는 사람이 아니다. 중앙위는 정상적인 상황인 것처럼 권리와 권한을 따지더라. 그렇게 해야 한다면 권한을 행사하라. 선거 책임도 지면 된다.”
김 대표가 추천한 다른 비례대표 후보들에 대한 도덕성 논란도 제기된다.
“이 사람들(더민주 의원을 포함한 중앙위원들)이 감정적으로 대처하더라. 내가 언젠가는 (반발이) 터질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내가 자기들 생각을 모를 줄 아느냐.”
중앙위가 21일 비토권을 행사하면.
“나는 더 이상 선거에 상관을 안 할 거다. 자기네들 도와주기 위해 (비례대표가) 필요하니까 하려고 하는 건데, 필요 없다고 하면 안하면 그만이다.”
 
기사 이미지
이에 앞서 김 대표는 박경미(51) 홍익대 교수를 1번으로 하는 등 ‘20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 43명을 공개했다. 당에선 “2017년 대선용 김종인 사단”이란 말이 나왔다. 김성수 대변인은 명단을 “김 대표가 박 교수와 본인, 최운열 교수 3명은 당 대표가 행사할 수 있는 전략공천 몫(20%)으로 직접 1, 2, 6번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역풍이 거셌다. 김광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오늘 김 대표의 ‘셀프 공천’은 정의롭지도 상식적이지도 않다”며 “비례 의석이 줄어든 걸 감안하면 17번 정도를 선언하고, 될 수 있게 힘쓰겠다는 게 지도자의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1996년 15대 총선 당시 국민회의를 창당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당선권 말번인 14번을 자청했었다.

사천(私薦)·밀실공천 의혹도 제기됐다. 당 공천위 관계자는 “당초 비례대표 심사 과정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인사들이 상위 순번에서 제외되고 신청도 하지 않은 인사들이 들어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① 안철수, 김종인 비례2번 "그럴 줄 알았다. 비례취지 어긋나"
② 김종인, 비례 출마? … "단적으로 하겠다, 안하겠다 말 못해"
[단독] "총선 뒤 나를 몰아낸다고? 일부 친노세력 희망일 뿐"

 
중앙위에선 기춘 중앙위원이 비례대표 1번 박 교수와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을 겨냥해 “어떤 분은 제자 논문 표절 이야기, 어떤 분은 자녀 문제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가 2004년 11월 수학교육학회지에 기고한 ‘한국·중국·일본의 학교 수학 용어 비교 연구’ 논문에 대해 제자 정모씨의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 그리고 박 전 총장의 아들이 지난해 방위사업비리 합동수사단이 납품 비리를 적발한 ‘블루니어’란 업체에 2009~2011년 취업한 사실 등을 거론한 것이다.

새누리당 권성동 전략기획본부장은 김 대표의 비례대표 5선을 거론하며 “정치력이 탁월한 건지, 양지를 좇아 줄을 서는 능력이 탁월한 건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그럴 줄 알았다”고 꼬집었다.

정효식·안효성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