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대항마로 떠오른 강봉균, ‘기초연금 30만원’ 공약에 직격탄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장을 제안받은 강봉균(사진) 전 재정경제부 장관은 1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추상적이고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지금 경제 현장에서 아파하고 걱정하는 국민들은 무슨 말인지 알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강조하는 ‘포용적 성장론’에 대해서다.

강 “정치인, 달콤한 공약 내면 안 돼”
김 “복지의 생산적 측면 중시해야”

김 대표는 이날 인천대 강연에서 “돈 없는 사람들의 소비를 촉진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 복지를 맹목적으로 백안시하는 사람이 많은데 복지의 생산적인 측면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전 장관은 “새누리당 내부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아직 내가 무슨 직책을 맡겠다고 말하긴 이르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더민주 김 대표의 정책이 화제에 오르자 숨김없이 비판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김 대표는 이날 “65세 이상 노인 분들께 기초연금을 30만원 지급하겠다고 하니 포퓰리즘이라고 하는데, 재정에 목표를 정하면 그걸 수행하는 재원을 확보하는 게 정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 전 장관은 “노후 보장이 돼 있고, 재산 있는 사람들에게 20만원, 30만원은 중요하지 않은 반면 (노인에게 일괄 지급하는 기초연금은) 국가에 엄청난 재정 부담이 된다”고 반박했다. 강 전 장관은 그러면서 “정말 절실하게 필요한 노인들에게 먹는 것, 자는 것, 그리고 아프면 병원 갈 수 있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정치인들이 국민에게 달콤한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새누리당이 강 전 장관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기로 한 건 김 대표의 호적수라고 판단해서다. 대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경제민주화로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을 도왔던 김 대표가 야당의 총선을 책임지는 상황에서 김대중 정부 때 외환위기를 수습했던 강 전 장관만 한 카드가 없다고 새누리당 고위 당직자는 말했다.

강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7일 중앙일보에 기고한 글에서 “부자 증세를 통한 복지 확대는 서민층의 지지를 받을 수 있겠지만 보편적 복지를 해결해줄 만한 부자 증세 방안은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의원의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란 주장과도 대립하는 논리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개인적으로 친구나 다름없고 잘 안다. 열린우리당·민주당에 있었지만 사실은 우리와 생각이 더 맞는다”면서 “선대위원장으로 좋은 카드”라고 말했다. 여권의 핵심 인사는 “선대위원장직에 3선 의원에, 청와대 경제수석과 장관을 거친 중량감 있는 강 전 장관을 앉힐 경우 선대위에 힘이 실릴 수 있다”며 “(김무성) 당 대표 중심 체제가 선대위원장 중심 체제로 (바뀌어) 운영될 수 있다”고도 말했다.

박유미·안효성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