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영입 1호 김현종, 필리버스터 1호 김광진 탈락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혜원 홍보위원장을 정청래 의원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에 전략 공천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문재인 전 대표가 영입한 인물로 당초 비례대표 1번이 유력했다. 왼쪽부터 손 위원장, 표창원 비대위원, 김 대표, 진선미 의원. [사진 박종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영입 1호’ 인사로 입당한 김현종 전 통상교섭본부장이 18일 당내 경선에서 탈락했다. 김 전 본부장은 “공정한 경선을 치르겠다”며 인천 계양갑 출마를 선언했지만, 인천도시공사 상임감사를 지낸 유동수 공인회계사와의 경쟁에서 패했다. 진보성향의 시민단체인 ‘2016 총선시민네트워크’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김 전 본부장을 공천부적격자로 지목하는 등 논란을 빚었다. 김종인 대표의 당 체질 개선 작업이 경선에서 제동이 걸린 사례여서 파장이 일 수도 있다.

현역 의원 이윤석도 경선서 고배
정청래 떠난 마포을, 손혜원 공천


더민주 경선에선 이윤석(재선·전남 영암-무안-신안)·김광진(초선 비례·전남 순천) 의원 등 현역 2명도 탈락했다. 테러방지법 처리에 반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1번 타자’였던 김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벽을 넘지 못했다”는 글을 올렸다. 남인순(초선 비례·서울 송파병) 의원은 경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더민주에서 지금까지 탈락한 현역 의원은 29명으로 늘었다.

더민주 김종인 대표의 한 측근은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해 탈당을 선언한 진영 의원이 20일께 입당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취재 결과 김 대표는 진 의원 영입에 오래전부터 공을 들여왔다. 지난 16일 손혜원 홍보위원장이 “진영 장관 우리가 모셔오죠”라고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자 김 대표는 “이미 우리 당에 오시기로 했습니다”는 답을 보냈다고 한다.

진 의원이 입당하면 더민주는 ‘야당의 불모지’ 용산에서 내리 3선을 한 인사를 당의 후보로 낼 수 있게 된다. 진 의원은 이미 지역 사무실 간판에서 새누리당을 상징하는 ‘기호 1번’이라는 글씨를 가려 버렸다. 김성곤 전략공천위원장은 18일 “김 대표, 참 대단해”라며 “용산에 마땅한 후보를 찾지 못하겠다고 하자 김 대표가 ‘용산은 여당 공천 결과를 보고 결정합시다. 일단 비워 둬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김 대표가 비워 놓으라고 한 지역구는 용산이 유일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와 가까운 손 위원장도 “김 대표는 ‘진박(진실한 친박) 논쟁’으로 진 의원이 불합리하게 탈락될 가능성을 보고 일찍부터 의견을 교환해온 것으로 안다”며 “진 의원의 야당행은 두 사람의 신뢰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2012년 대선 때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던 김 대표와 부위원장으로 호흡을 맞췄다.

김 대표 측은 “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기초연금 20만원을 주겠다던 공약을 후퇴시켰을 때 반기를 들었다가 쫓겨난 분”이라며 “경제 실정과 공약 뒤집기를 비판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더민주는 또 손혜원 홍보위원장을 정청래 의원이 물러난 서울 마포을에 전략공천하는 등 9명을 단수공천 했다. 공천 배제됐던 윤후덕(초선·파주갑) 의원은 재심을 거쳐 단수공천 됐다.
 
기사 이미지
 
▶관련기사
[단독] 진영 “쓰라린 보복…더민주 입당 쪽으로 마음 정했다”
② 김종인 "야당 분열 안 됐으면 과반 승리도 가능했다"


◆국민의당 전정희 의원 패배=국민의당 경선에선 더민주를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합류한 전정희(초선·전북 익산을) 의원이 조배숙 전 의원에게 패해 탈락했다. 국민의당은 김영환(4선·안산 상록을)·정호준(초선·서울 중-성동을) 의원 등 단수공천자 19명도 발표했다. 박준영(전남 영암-무안-신안) 전 전남지사는 김재원 전남도당 상임부위원장과 경선에서 맞대결한다.

글=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