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배구 OK저축은행, 3-2로 현대 꺾고 챔프 1차전 승리


프로배구 포스트시즌 최장 시간 혈투의 승자는 OK저축은행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OK저축은행이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을 꺾고 먼저 웃었다.
OK저축은행은 1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16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1차전(5전3승제)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2(25-22 25-15 23-25 14-25 17-15)로 이겼다. OK저축은행은 지난해 플레이오프부터 이어진 포스트시즌 연승 기록을 '8'로 늘렸다. 역대 챔프전에서 1차전 승리팀의 우승 확률은 81.81%(11번 중 8번)였다.
OK저축은행은 현대캐피탈 주포인 오레올을 집중 공략했다. 강서브를 오레올에게 쏟아부었다. 12일간의 휴식으로 경기 감각이 떨어졌던 오레올은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OK저축은행은 송명근의 연이은 강타와 한상길의 속공까지 터지면서 두 세트를 연달아 따냈다.
하지만 현대캐피탈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오레올이 조금씩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문성민이 뒤를 받쳤다. OK저축은행은 19-24에서 넉 점을 따라붙었지만 시몬의 서브 범실로 3세트틀 내줬다. 상승세를 탄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서 신영석이 송명근을 연달아 봉쇄하면서 마지막 세트로 승부를 끌고 갔다.
5세트는 오레올과 시몬의 자존심 대결이었다. 양팀 세터는 나란히 외국인선수에게 공을 몰아줬다. 현대캐피탈이 오레올을 앞세워 먼저 10-6까지 앞서갔지만 시몬도 백어택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11-11 동점을 만들었다. 듀스 접전의 마무리는 송명근이 지었다. 15-15에서 오픈을 성송시킨 송명근은 시몬의 서브가 곧바로 넘어자 공격으로 연결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는 2시간 28분 동안 펼쳐져 포스트시즌 최장 시간경기 기록(종전 2012-13시즌 플레이오프 현대캐피탈-대한항공전·2시간 26분)을 세웠다.
시몬은 블로킹 2개, 서브에이스 3개를 기록하며 28점, 송명근은 22점을 올렸다. 오레올은 26점을 올렸으나 평소보다 낮은 공격성공률(40%)을 기록했다. 2차전은 2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