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1일 서울서 한미 고위급 제재 협의

한·미가 대북압박 강화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고위급 제재 협의를 갖는다.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1일 서울에서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대니얼 프리드 미 국무부 제재정책조정관과 ‘한·미 고위급 제재 협의’를 한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의에서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충실한 이행 ^각국의 독자 제재 조치 ^국제사회의 압박 등을 상호 추동시키고 대북 압박을 전방위적으로 강화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은 설명했다. 성 김 대표는 1월13일 한·미·일 6자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서울을 찾은 이후 처음으로, 프리드 조정관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으로 방한하는 것이다.

미 측에서는 국무부 뿐 아니라 재무부, 상무부의 제재 담당관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최근 미 정부가 확정한 행정 명령 등 미국의 대북제재 정책 전반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 위해서다.

협의를 하기 전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별도로 진행된다. 김 차관보와 성 김 대표의 회담은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이후 두번째다. 18~19일 중국을 방문해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난 김 차관보는 성 김 대표와 방중 결과를 포함, 북핵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