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 예비군 부검했더니…"사인은 목맴사" 추정, 자살·타살 결론 아직 안나

경기도 분당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숨진 채 발견된 신모(29)씨의 사인이 ‘목맴사’로 드러났다. 하지만 경찰은 최종적으로 자살인지 타살인지 결론을 아직 내리지는 않았다.

분당경찰서는 18일 신씨의 사인이 ‘목맴사’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폭행이나 억압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신씨의 시신에서 모두 5개의 로프와 광목(면 기저귀처럼 하얀색 넒은 면직물로 된 끈)을 발견했다. 로프(보이스카우트 등에서 사용하는 것) 4개는 양발·양손·가슴·목을 매는 데 사용됐다. 광목이 목을 감고 있었다. 결박 형태는 매우 복잡하고 정교하지만 혼자서 묶을 수 있다는 검안의의 소견도 받았다.

경찰은 신씨가 발견된 기계실 입구가 협소해 허리를 숙이거나 다리를 1m 이상 높이 들어야 들어갈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신씨가 누군가에 의해 끌려 들어갔다면 의류나 신체 등에 손상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신씨의 몸이나 의류에는 손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건물외부와 기계실 입구를 비추는 폐쇄회로TV(CCTV)에 녹화된 영상을 분석해 신씨가 예비군 훈련을 마친 10일 오후 6시쯤 혼자 기계실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했다.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일반인의 출입은 없었다. 통화내역 분석에서도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자살과 타살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신씨의 행적과 건물 내외부 영상분석 등 수사를 계속 하고 있다.

분당=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