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쏜애플 윤성현과 열애' 박민지, "임신 여고생 연기, 실제 임산부같은 배 만들기 위해…"

기사 이미지

[사진 SBS `강심장` 캡처]

배우 박민지가 그룹 '쏜애플'의 윤성현과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박민지가 밝혔던 연기 비화도 눈길을 끈다.

지난 2012년, 박민지는 SBS '강심장'에 출연해 영화 '제니주노' 출연 당시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민지는 "16살에 영화 '제니주노'의 10대 미혼모 역으로 데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박민지는 "영화 중반쯤 언니에게 들키는 장면이 있다. 이게 분장으로 배를 만들 수가 없어서 실제로 내 배와 허리를 불려서 찍어야 했다"며 억지로 살을 찌웠던 사실을 밝혔다.

박민지는 "촬영현장에서 막 먹기 시작했다. 두 그릇이고 세 그릇이고 막 먹고 나서 너무 배가 불러 눈물이 날 정도였다. 물도 먹고 귤도 먹으며 힘들게 배를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박민지는 출산 연기에 대해서 "처음엔 부담을 안 느끼고 촬영을 하러 갔는데, '열달간 내 뱃속에 있던 아이가 밖으로 나오는 기분이 어떨까'를 상상하다 보니 빠져들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18일 박민지의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민지와 윤성현이 지인 소개로 만나 1년 넘게 교제 중이다.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달라”며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강심장'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