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청주 10대 괴한 강도… 40만원 안갚으려고 벌인 자작극

18일 충북 청주에서 발생한 연립주택 강도사건은 돈을 갚지 않으려는 40대 여성의 자작극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상당경찰서는 “집 주인에게 생활비 40여 만원을 빌린 뒤 갚지 못하던 여성이 강도를 당한 것처럼 꾸며 빚을 탕감받으려던 사건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0시7분쯤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의 빌라 3층 A씨(41·여) 집에 10대로 추정되는 괴한이 침입, 현금 50만원을 훔쳐 달아났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이 A씨를 발견했을 당시 그는 운동화 끈에 손목이 묶인 채 부엌에 있었다. 경찰은 A씨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가 10대로 추정되며 창문을 뚫고 들어왔다는 점으로 미뤄 전형적인 강도사건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빌라 인근 폐쇄회로TV(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A씨가 진술한 모습의 용의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절단된 3층 방충망도 수상했다. 범인이 밖에서 잘랐다면 방충망 단면이 밖에서 안으로 밀린 흔적이 있어야 하는데 오히려 반대였다. 범인이 옥상에서 타고 내려왔을 가능성이 큰 에어컨 냉각기 배관도 긁힌 흔적이나 휜 모습이 발견되지 않았다. A씨 지갑에서 50만원만 빼가고 6만원만 남아있다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이 A씨에게 당시 상황을 다시 묻자 “허위로 신고했다. 자작극을 꾸몄다”고 털어놨다. 경찰은 112에 허위신고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로 A씨를 즉결심판에 넘길 예정이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