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생 여제자 허벅지 만지고 "국민등신" 욕설, 엽기 교사 기소

지난 2010년 여름, 서울 금천구 A초등학교의 6학년 담임을 맡은 교사 박모(39)씨가 방과 후 제자 A(12)양과 B(11)양을 불렀다. 박씨는 두 학생을 서울 이대 앞의 상점가로 데려가 짧은 치마와 티 등을 사주며 “다음날 학교에 입고 오라”고 지시했다.

그는 다음날 수업을 마치고 A양과 B양을 다시 남게 했다. 다짜고짜 “교실에서 말을 잘 안듣는다”며 볼을 꼬집고, 허벅지를 만졌다. 이어 “스타킹 느낌이 이상하다” “스타킹을 벗지 않으면 평가등급을 낮추겠다”고 윽박질렀다. 놀란 두 학생이 스타킹을 벗자 또다시 허벅지를 만졌다.

교사라고 믿기 힘든 박씨의 파렴치한 행동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같은해 7월 박씨는 숙제를 해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C(11)양에게 엎드려 뻗치기를 시킨 뒤 엉덩이를 만졌다. 11월엔 “상담을 해주겠다”며 D(11)양을 교실에 남게 한 뒤 허벅지를 만지기도 했다.

서울 남부지검 형사2부(부장 김대현)는 박씨를 성범죄특례법위반(미성년자 강제추행), 아동학대범죄특례법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박씨는 어린 제자들에 대한 강제추행 3건 외에도, 욕설 등을 하며 17차례 학대한 혐의까지 받고 있다.

아이들에게 담임선생님 박씨는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그는 늘 검은 장갑을 끼고 수업을 진행하며 화가 나면 주먹을 쥐었다 폈다 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 학생 몇명을 ‘잔소리부대’로 지정해 다른 학생들에게 잔소리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기도 했다. 마음에 들지 않는 학생이 있으면 교실 전체가 다 듣도록 “공격”이라고 지시했다. 학생들은 박씨의 지시에 따라 친구에게 손가락질을 하거나 소리를 질렀다.

무엇보다 심각한 건 박씨의 상습적인 폭언이었다. 지난해 3월 23일 그는 쓰레기 분리수거를 잘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F(8)군에게 “등신새X”라고 욕을 퍼부었다. 이후 다른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F군의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훈계조로 불평을 하기도 했다. 전화를 마친 뒤엔 F군에게 “너희 엄마가 너랑 똑같으면 네가 학교를 나오지 않던, 내가 학교를 안나오던 하겠다”고 소리를 질렀다.

5학년 담임을 맡은 2012년엔 G(11)군에게 ‘사랑의 매’란 역할을 부여하며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도록 지시하기까지 했다. 박씨는 “학급 내에 물건을 떨어뜨리는 친구들을 찾아내 등짝을 때리라”고 시켰다. 박씨의 일방적인 지시에 G군은 10회에 걸쳐 친구들의 등을 때릴 수밖에 없었다.

이외에도 박씨는 자신이 정한 임의의 규칙을 잘 따르느냐에 따라 아이들을 ‘사자, 호랑이, 표범, 여우, 토끼, 개미’ 등 동물 등급으로 나눠 부르는 상식 이하의 행동도 보였다. “선생님에 대해 나쁘게 말하는 학생을 일러바칠 경우 등급을 높여주겠다”고도 했다.

박씨의 이같은 엽기적인 행각은 지난해 4월 학부모들이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밝혀졌다. 한 학부모는 “어느날 초등학교 3학년 아들이 ‘선생님이 나를 등심이라고 부른다. 등심이 무슨 뜻이냐’고 물어 석연치 않은 느낌에 주변을 수소문했고, 박씨가 아이들에게 폭언을 일삼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어린 아이들에게 씻지 못할 상처를 준 데 대해 치가 떨린다”고 말했다.

한편 박씨는 “아이들에게 등급 부여해 호칭하거나 욕설을 한 건 교육상의 목적이었고, 강제추행을 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