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日 교과서 검정 통과 개탄…시정하라"

18일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고교 교과서 검정 신청을 승인한 데 대해 정부가 “왜곡을 개탄한다”고 비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정부는 일본 정부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해 왜곡된 역사관을 담은 고등학교 교과서를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개탄한다. 이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는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야말로 일본의 장래를 짊어질 미래세대 뿐 아니라 침탈의 과거사로 고통받은 주변국들에 대한 엄중한 책무란 점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일본 정부가 역사의 진실을 직시함으로써 한일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정병원 동북아국장은 오후 스즈키 히데오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로 불러 항의할 계획이다. 정 국장은 일본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비판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반영해 관련 내용을 시정하란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