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SK 회장, 2년 만에 등기이사 복귀

기사 이미지

최태원 SK 회장. [중앙포토]


최태원(56) SK 회장이 SK(주) 등기이사에 복귀했다. 2014년 3월 배임·횡령 등 형사 사건으로 모든 계열사 대표 이사에서 물러난 지 2년 만이다.

SK(주)는 18일 오전 서울 서린동 SK빌딩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등 주요 안건을 통과시켰다. 716명의 주주가 참석했지만 이의나 질문은 없었다. SK(주) 2대 주주(지분 8.57%)인 국민연금이 이날 주총에서 최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했지만 주주 과반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이사회 의장인 조대식(56) SK(주) 사장은 최 회장의 이사 선임 이유에 대해 “회사가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최태원 후보의 경영능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그룹 지주사인 SK(주)와 자회사 기업가치를 높이는 경영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이사회의 중요한 의사 결정에 참여하고 결정한 사안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진다. 연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으면 이를 공시해야 한다.

김기환·송승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