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학기 미취학 초등생 19명 소재 불명

올 신학기 취학 대상이었던 초등학생 19명의 소재·안전이 확인되지 않아 경찰이 조사 중이다. 18일 교육부에 따르면 올 3월 초등학교 취학대상 43만명 중 미취학 아동은 6694명으로 나타났다. 중학교 미취학 학생은 986명으로 집계됐다. 미취학 학생 중 해당 학교와 지자체가 아동의 소재나 안전을 파악 하지 못해 경찰에 협조를 요청한 건은 모두 286명이다.

교육부·경찰 신학기 미취학 초·중학생 조사
유치원·어린이집 미취학 아동 관리도 나서
아동 학대 징후 점검하는 빅데이터 시스템 개발 착수

경찰 조사를 통해 이중 267명은 학생 소재와 안전을 확인했지만, 나머지 19명은 현재 소재를 파악 중이다. 아직 안전 여부가 파악되지 못한 학생은 모두 초등학교 미취학 아동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에서는 미취학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려 노력하고 있나, 매뉴얼이 날짜별로 고정돼 있어 탄력적 대처가 어렵다는 점이 지적돼 개선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교육청 전담기구에서 미취학자 중 집중관리 대상을 정하여 개인별로 관리카드를 작성하고 월 1회 이상 안전을 확인하고 취학을 독려할 계획이다. 또 학생의 소재와 안전이 파악되지 않을 경우 바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수 있도록 하고, 예비소집일부터 아동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적용할 ‘아동학대 조기 발견 및 관리 대응 메뉴얼’을 4월 중 개발·배포할 예정이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매뉴얼이 보다 일찍 시행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지금이라도 현장에서 철저히 시행하고, 부족한 점은 더욱 보완해서 단 한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고 빈틈 없이 보호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빅데이터를 통해 아동 학대 징후를 사전 점검해 위험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는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4~6세 아동에 대한 예방접종 등 건강관리 데이터를 분석해 아동학대나 방임이 의심되는 아동을 조기 발견하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