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권서 분양받고 싶은 지역 1위는 '반포·잠원'

기사 이미지

소비자들이 서울 강남권에서 가장 분양받고 싶어하는 지역은 반포·잠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가 만 20세 이상 회원 39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4.6%가 반포·잠원을 꼽았다. 이어 개포(17.9%), 삼성동(14.7%), 잠실(11.6%), 서초동(10.5%) 등 순이었다.

반포·잠원 일대는 한강변과 가까운 데다 교통·교육 여건 등 입지 경쟁력이 뛰어나 최근 주택 수요자의 관심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월 잠원동 한양아파트를 재건축한 ‘신반포자이’는 고분양가(3.3㎡당 4290만원) 논란에도 평균 37.8대 1의 청약 경쟁률로 1순위 마감했다.

청약 시기로 올 상반기가 어떤지 물은 질문에는 ‘보통’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42.6%로 가장 많았다. ‘좋은 때’(26.0%)보다 ‘나쁜 때’(31.3%)라는 응답자가 더 많았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특히 ‘좋은 때’란 응답율이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22.7%포인트 급감해 현재 주택 매수심리가 크게 위축된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가장 분양받고 싶은 브랜드로는 삼성물산 래미안(33.8%)이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건설 더샵(22.8%), GS건설 자이(13.0%), 대우건설 푸르지오(8.8%), 대림산업 e편한세상(7.4%) 등이 뒤를 이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