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님·신도상대 사기친 40대 여성 구속

대전둔산경찰서는 18일 공기업 관련 계약서를 위조해 스님과 신도들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46·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2011년 11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대전 유성구의 한 사찰에 머물면서 한국도로공사·LH공사 등과 계약했다며 스님과 신도 등 4명에게 허위서류를 보여주고 “투자하면 수익금과 아파트 분양권을 주겠다”고 속여 2억7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사찰 주지에게 “부동산을 매매해주겠다”고 접근, 실제로는 20억원에 거래하고 18억원만 건네는 수법으로 차액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이 돈으로 고가의 수입차를 할부로 구입한 뒤 대금을 지급하지 않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재력가 행세를 하며 신도들로부터 3억8000만원을 빌려 사업자금과 생활비로 사용한 뒤 빚 독촉에 시달리자 이 같은 범행 저질렀다”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