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미사일 1발은 공중폭발?

북한이 18일 오전 발사한 탄도미사일 1발이 중간에 사라진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과 일본 복수의 당국자들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5시 55분쯤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2발을 순차적으로 발사했다. 그러나 1발은 비행후 얼마되지 않아 레이더에서 소실됐다고 당국자들이 말했다.

군 관계자는 "6시 17분경 숙천에서 불상항적 1발이 추가로 포착됐으나 17㎞상공에서 레이더에서 소실됐다"며 "레이더에서 소실된 것은 비행중 공중폭발했거나 제대로 비행하지 못하고 중간에 추락했다는 의미여서 현재 정확한 상황을 정밀분석중에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나머지 1발은 800㎞를 비행해 동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북한이 쏜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 1300㎞의 노동미사일로, 2014년 3월 26일 이후 2년여만이다.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는 지난 3일(300밀리 발사포 6발, 강원 원산)과 10일(스커드 미사일 2발, 황해남도 황주)에 이어 이달 들어서만 세번째 미사일 발사다.

군 당국은 일단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 연습에 맞춰 무력시위성으로 보고 있다. 한미는 지난 7일부터 올해 키리졸브 훈련을 실시했으며 17일 사실상 키리졸브 연습을 마치고 18일 종합강평을 할 예정이다. 그러나 실기동 훈련인 독수리 훈련은 다음달 30일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노동미사일은 최대사거리가 1300㎞ 안팎으로 북한이 4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소형화에 성공했다면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미사일이다. 이 때문에 군당국은 이날 쏜 미사일이 지난 15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예고한 미사일 발사와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중이다.

북한은 지난 15일 탄도미사일의 재진입기술 실험을 공개한 뒤 관영 언론들을 통해 “핵공격 능력의 믿음성을 보다 높이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폭발시험과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정은의 언급뒤 실시한 미사일 발사라면 5차 핵실험으로 이어지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군 당국은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중"이라고 밝혔다.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등에도 불구하고 한미 당국의 무시전략에 대한 대응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익명을 원한 국책연구기관 관계자는 "한국과 미국의 군당국이 북한의 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공식 반응을 보이자 북한은 '이래도 인정하지 않겠냐'는 식으로 탄두연소실험 등을 공개하고 있다"며 "핵무기 탑재용 미사일 공개라기 보다 어제(17일) 국방부에서 북한의 특이동향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하자 기습적으로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특이동향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