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증시 상승세로 마감…국제 유가도 동반 상승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상승세로 마감했다. 이날 혼조세로 문을 연 뉴욕증시는 유가 강세와 미국 달러화 약세에 대한 기대 등으로 장중 일제히 상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55.73포인트(0.90%) 상승한 1만7481.49로 거래를 마쳤다. 올해 초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잃은 지수를 이날 다 만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3.37포인트(0.66%) 올라 2040.5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02포인트(0.23%) 오른 4774.99로 거래를 마쳤다.

달러 약세로 수출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가 이날 시장에 크게 작용했다. 또 금ㆍ은ㆍ동 등 원자재 가격과 에너지 가격이 오른 것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만에 40달러 선을 돌파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는 배럴당 1.74달러(4.5%) 오른 40.20 달러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12월 3일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음 달 주요 산유국들이 회의를 열고 유가 안정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는 기대감이 시장에 작용했다. 브렌트유 역시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배럴당 1.21달러(3%) 올라 41.5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