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시즌 6호포…토트넘, 유로파리그 8강행 좌절

기사 이미지

출처=중앙일보 DB

손흥민(24)이 올 시즌 6호골을 터뜨리며 분전했지만,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잉글랜드)의 유로파리그 16강전 탈락을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18일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5-16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1-2로 졌다. 앞서 열린 1차전에서 0-3으로 완패한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1-5로 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공격을 주도했지만 안정감 있는 도르트문트의 수비진을 좀처럼 뚫어내지 못했다. 전반 13분께 토트넘 수비수 벤 데이비스가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가 겹치면서 외려 원정팀 도르트문트가 기세를 올렸다. 선제득점도 도르트문트의 몫이었다. 전반 24분 공격수 피에르 오바메양이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25분 오바메양의 추가골이 터져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손흥민의 만회골은 후반 29분에 나왔다. 상대 수비수 네벤 수보티치가 수비 지역에서 컨트롤 실수로 볼을 놓치자 재빨리 가로챈 뒤 슈팅으로 연결해 골 네트를 흔들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쳐 손흥민의 6번째 골. 남은 시간 토트넘이 공세를 폈지만 추가득점에 실패했고, 도르트문트의 8강행이 확정됐다.

영국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6.6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두 골을 터뜨린 도르트문트의 오바메양에게 7.9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