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계 상당수 건지고 ‘박원순 키즈’는 기동민 빼고 전멸

기사 이미지

문재인(左), 박원순(右)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표정 관리를 하고 있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개를 못 들고 있다. 정계를 은퇴한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내놓고 말하진 않았지만 쏠쏠하다. 더불어민주당의 4·13 총선 공천 결과를 차기 대선 주자들의 세력화와 연결시킨 결과다.

더민주 공천, 정세균계 몰락
안희정 측근 대부분 공천 받아


문 전 대표 측은 이번 공천 결과에 대해 “나쁘지만은 않다”고 말한다. 문희상·노영민·김현 등 친노 의원들이 배제됐지만 윤호중·박남춘·홍영표 의원 등 문 전 대표와 가까운 의원들이 여전히 상당수 남아서다. 원외 인사들 중에서도 김경수(김해을)·최인호(부산 사하갑)·정태호(서울 관악을) 후보 등이 공천을 받았다. 당 내에선 “문 대표가 영입한 인사들(양향자·김병관 등)까지 당선해 돌아오면 문 전 대표의 세력은 전보다 강해질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정세균계 인사들의 몰락이 상대적으로 문 전 대표에게 득이 됐다고도 말한다.

문 전 대표는 17일 공천에서 배제된 정청래 의원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트위터에 “어렵고 아픈 결정을 했다. (정 의원은) 제물이 아니다. 쓰러진 것도 아니다”며 "(정 의원의 결정은) 아픈 지지자들을 일으켜 세우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 크게 봐야 한다”고 적었다.

반면 박 시장 쪽은 참담하다. 박 시장과 가까운 측근들 중 공천이 확정된 인사는 서울 성북을의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유일하다. 임종석(서울 은평을)·민병덕(안양 동안갑) 후보 등이 잇따라 경선에서 패해 탈락했다. 서울 노원갑에서 경선을 준비 중이던 오성규 전 서울시 시설공단이사장은 ‘경선 포기’를 선언했고, 박 시장의 비서실장 출신인 권오중(서울 서대문을) 예비후보는 3명 후보가 겨루는 결선에도 들지 못했다.

안 지사는 소리 없이 실속을 챙겼다. 대학 동창이자 안 지사 캠프 총괄특보를 지낸 정재호(고양을) 예비후보는 두 번의 경선 끝에 최종 후보가 됐다.
 
기사 이미지

충청에선 김종민(논산-계룡-금산) 전 충남 부지사, 이후삼(제천-단양) 전 충남 정무비서관, 나소열(보령-서천) 전 서천군수가 후보로 확정됐다. 현역인 박수현(초선·공주-부여-청양)·김윤덕(전주갑) 의원이 단수 추천을 받았다. 안 지사 측 관계자는 “공천을 받았어도 불리한 지역이 많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 강진에 머물고 있는 손학규 전 상임고문의 측근들 중에선 이찬열(수원갑) 의원과 전혜숙(서울 광진갑) 전 의원이 후보로 확정됐다. 손 전 고문의 정무특보였던 강훈식(아산을) 예비후보도 단수 공천을 받았다. 손 전 고문은 강진에서 함께 지낸 보좌관을 보내 경선 중인 이남재(광주 북을) 예비후보도 돕고 있다.

이지상·안효성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