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재 대상 북 화물선 우리 영해 통과…해경 밀착 감시 중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화물선 한 척이 서해와 남해를 거쳐 동해상으로 이동하면서 해경이 밀착 감시를 하고 있다. 17일 통영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15일 오후 3시쯤 북한 남포항에서 몽골 국적의 오리온스타호(2300t급)가 무연탄 3681t을 싣고 출항해 여수해경 관할구역을 지나 17일 오후 4시15분쯤 통영으로 진입했다. 이 배에는 중국인 10명과 북한인 9명 등 모두 19명이 승선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외교부 대응지침에 근거해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이 배로부터 3㎞ 떨어진 곳에서 뒤따르며 감시했다. 이 배는 이날 오후 8시40분쯤 통영을 벗어나 부산해경 관할구역으로 넘어가면서 해경이 같은 방식으로 감시하고 있다. 이 선박은 동해안을 거쳐 20일 저녁 북한 청진항에 입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 선박이 공식적으로는 북한 선박이 아니기 때문에 유엔 제재 대상이라도 특별한 해를 끼치지 않는 이상 우리 영해를 통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통영=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