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지율 7%가 28% 이겨…“이런 내리꽂는 공천 처음 본다”

아버지는 ‘그분’과, 패거리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단 이유만으로 따돌림을 당하는 것일까요….”


15일 새누리당 이종훈(성남 분당갑) 의원의 아들(28·회사원)이 아버지의 공천 탈락 뉴스를 접하고 SNS에 올린 글이다.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의원들의 이름에서 이 의원은 빠지지 않는다. 이 의원의 아들은 그래서 이번 공천을 “왕따놀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26곳 중 12곳 사실상 전략공천
공천위는 명확한 기준 공개 안 해


이한구 위원장이 이끄는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5일 밤 비박계 의원 7명을 정리하는 공천안을 전격 발표했다. 지역구 기준으론 26곳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였는데, 이 중 절반에 가까운 12곳에서 경선 없이 후보를 내리꽂는 하향식 공천이 이뤄졌다.

단수추천제(9곳), 여성·장애인우선추천제(3곳)란 이름으로 내려진 결정이었지만, “전략공천의 부활”이란 게 새누리당 내 평가다. 전략공천은 현재의 당헌·당규에서 사라진 제도다. 한 비박계 의원은 “원칙과 기준 없이 마구잡이로 현역들을 날린 학살”이라고 말했다.

낙천자들은 16일 그 배후로 박 대통령을 지목했다. 경선에서 배제된 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은 “공당(公黨)을 개인에게 맹목적으로 충성을 바치는 ‘1인 지배 정당’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역구(성남 분당을)가 단독추천 지역으로 결정돼 탈락한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도 “새누리당이 사당(私黨)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선거 때마다 낙천자들은 “특정인이 사천(私薦)을 했다”고 반발해 왔다.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친박계 의원들이 대거 낙천되자 박 대통령도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고 반발했었다. 그럼에도 이한구 위원장은 16일 낙천자들의 문제 제기를 ‘불평’으로 치부했다. 그는 기자들을 만나 “탈락자들이 ‘80점이 나왔는데 왜 탈락했느냐’(고 주장하는데) 90점짜리 (경쟁자가) 있으면 탈락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새누리당 공천위는 지난 40여 일 동안 공천 부적격자 기준을 공개한 적이 없다. 면접심사도 1인당 3~5분씩 진행했을 뿐이다. 정량(定量)적 기준은 하나도 내놓지 않았다. 당 내에선 “공천의 판단 근거는 당 여의도연구원의 여론조사 결과뿐”이란 얘기가 돌았지만, 공천위는 그나마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비슷한 시기에 진행된 다른 여론조사들만 인용되곤 하는데, 그 결과들이 공천 결과와 많이 다르다. 여당 초강세 지역으로 9명이 몰린 서울 송파을에서 단수추천자가 된 유영하 후보는 지난달 17~20일 한국갤럽이 실시한 조사에서 6.6%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에 낙천한 김영순 전 송파구청장은 28.3%였다.
 
▶관련 기사
유승민, 어머니 찾아가 “공천 탈락하면 중대 결심”
② '설마' 했는데…새누리 공천 받은 58%가 친박…"이런 공천 처음"
'뿔난' 김무성, 공천 도장 거부 '옥새 카드' 검토

또 성남을에서 11~12일 ‘의원 적합도’를 물은 결과 낙천한 임태희 전 실장은 31.7%를, 단수추천으로 공천된 전하진 의원은 21.1%를 기록했다(중부일보 14일 보도). 역시 단수추천이 이뤄진 마포갑(안대희 후보)이나 달성(추경호 후보)에서도 공천자와 낙천자 사이의 여론조사 지지율은 엎치락뒤치락했다.

새누리당 당규는 단수추천의 조건을 “후보자 1인의 경쟁력이 월등한 경우”(8조 2항)라고 규정하고 있다. 일반 조사에서 지지율이 앞서 있던 낙천자들로선 “도대체 무슨 경쟁력이 월등했기에 단수추천을 남발했는지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무성 대표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지역은(지지율이) 2등도 아닌 하위인 한 사람이 단수로 추천됐다”고 반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켜보는 전문가들도 어리둥절해했다.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김영삼(YS) 전 대통령도 전략공천을 했지만 지지율 6%짜리 후보를 마구 내리꽂는 투박한 방식은 아니었다”며 “이렇게 유권자를 무시하는 ‘계파보신공천’은 처음 본다”고 쓴소리를 했다. 서울대 강원택 정치외교학부 교수도 “공천의 원칙과 논리는 안 보이고 배제의 논리만 남았다”고 평가했다.

◆이재오 밀어낸 유재길=서울 은평을에서 5선을 한 이재오 의원을 밀어내고 공천된 유재길 후보는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의 친동생이다. 과거 NL(민족해방) 계열 주사파 운동을 하다 북한 인권운동으로 전향했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