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금' 밤 강남역서 집 도착까지 27분, 콜버스가 빨랐다

기사 이미지

‘24시간 도시(24-Hour City)’. 여행 가이드 책자 『론리 플래닛』은 서울을 이렇게 표현한다. 서울은 24시간 깨어있다. 밤이든 낮이든, 당신이 무엇을 원하든 실현 가능하다. 찜질방·동대문패션타운·올빼미버스 등으로 대변되는 독특한 밤문화도 살아있다. 본지 기자들이 직접 체험 한 ‘심야 서울 사용법’을 ‘미드나잇 인 서울’ 코너를 통해 전한다.

카카오택시와 동시에 불러보니
콜버스, 호출 10분 만에 탑승·출발
승객 태우려 돌아 이동시간은 길어


지난 11일 자정을 막 넘긴 서울 강남역. ‘귀가전쟁’이 한창이다. ‘불금(불타는 금요일)’을 즐기고 난 사람들이 너도나도 택시 잡기에 나섰다. 하지만 이 시간 강남역에서 택시잡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서울 외곽으로 가는 택시만 강남대로를 오갈 뿐이다. 성공적인 귀가를 위해서는 어떤 교통수단이 좋을까. 본지 기자들이 카카오택시와 콜버스를 선택해 어느 게 더 빠른지를 비교해봤다. 행선지는 똑같이 개포동 주공아파트 7단지. 강남역에서 6~7㎞ 떨어진 곳이다.
 
기사 이미지

#스마트폰의 콜버스 애플리케이션(앱)에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했다. 곧바로 스마트폰 화면에는 ‘10분(대기시간)’ ‘강남역 10번 출구(출발지)’란 문구가 떴다. 콜버스는 시간에 맞춰 출발지에 도착했다. 배차시간은 빨랐지만 이동시간은 길었다. 근처에서 배차 요청을 한 다른 손님을 연이어 태워야 했기 때문이다. 강남역에서 출발한 버스는 개포동과는 반대 방향인 신논현역 방향으로 출발했다. 역삼역 인근에서 일원동이 목적지인 승객 2명을 태운 버스는 비로소 개포동 방향으로 움직였다. 기사 박선구(39)씨는 “인근 손님을 모두 태워 근거리부터 내려준다”고 설명했다. 콜버스를 불러서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는 27분이 걸렸고 주행시간은 19분, 요금은 3800원(추정치)이 부과됐다.

#같은 시간에 카카오택시 앱으로 배차를 요청했다. 하지만 곧 ‘죄송합니다. 이용 가능한 택시가 없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전달됐다. ‘재시도’를 눌렀지만 결과는 마찬가지. 이후 50분간 10여 차례의 시도가 실패를 거듭한 뒤 결국 요금이 더 비싼 ‘카카오택시 블랙’을 호출했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고급 대형 차량으로 승·하차시 기사가 문을 열어준다. 대신 기본요금이 8000원이다. 오전 12시57분 두 번째 시도에서 배차에 성공했다. 택시는 12일 오전 1시5분 강남역에 도착했다. 이동시간은 12분으로 콜버스보다 빨랐다. 양재역과 대치역을 거치는 최단 기간으로 주행해서다. 하지만 택시를 호출해 목적지까지 걸린 시간은 1시간12분이었다. 요금은 1만7700원으로 콜버스보다 비쌌다.

‘불금’ 전후로도 콜버스와 카카오택시를 같은 시간과 코스로 타봤다. 목요일에 콜버스는 요청부터 도착까지 42분이 걸렸다. 금요일 밤보다 15분이 더 소요됐다. 개포동과 반대 방향인 서초동행 손님을 태워서다. 카카오택시는 50분이 걸렸다. 토요일인 12일엔 카카오택시가 1분 빨리 목적지에 도착했다. 둘 다 2~3분만에 배차돼 각 15분(카카오택시), 16분(콜버스)이 걸렸다.
 

기사 이미지

신개념 대중교통수단인 콜버스는 지난해 12월부터 강남·서초구에서 야간(오후 10시~오전 4시)에 예약제로 시범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가 기존 버스와 택시사업자에만 한정해 콜버스 면허를 주기로 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현재 무료이며 이달 중 유료화 된다. 카카오택시는 일반 택시와 요금이 같다.

▶'카카오택시 vs 콜버스, 뭐가 더 빠를까?' 영상 ☞유튜브에서 보기

조진형·김나한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