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등 5개대학 "정부의 연구업적 평가 시스템 개혁 필요"

【서울=뉴시스】황보현 기자 =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등 국내 5개 대학이 창조적 연구를 위해 정부의 연구업적 평가 시스템을 개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15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이들 5개 대학 연구부총장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정부에 연구자 평가 방식 개선을 촉구하는 공동 선언문에 합의했다.

5개 대학들은 선언문에서 "우리나라는 지난 30여 년동안 논문의 양과 대학 평가 순위가 비약적으로 좋아졌지만 정량적 연구 실적은 거의 정체 상태로 특히 피인용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연구 현장이 과학기술인용색인(SCI) 국제학술지 논문 수와 IF(Impact Factor·영향력 지수)등 각종 정량적 실적을 채우는데 급급한 결과"라고 꼬집었다.

따라서 대학들은 창의적인 연구를 위해 연구자에 대한 정부의 연구업적 평가 시스템이 대폭 개선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를 위해 ▲정량 지표 일변도인 연구 업적 평가를 지양하고 전문가 집단의 판단에 따른 정성평가 도입 ▲연구 본연의 가치가 평가되도록 평가체제 개선 ▲평가자 집단의 전문성 제고 등을 요구했다.

한편, 5개 대학들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부처에 전달하기로 했다.


hb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