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문 유치원 보내자…평양도 ‘맹모삼세지교´

기사 이미지

평양에 있는 경상유치원이 유치원생들의 안전을 위해 통학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 조선의 오늘]

북한의 유치원은 2년 과정이며 낮은반(만 4세)과 높은반(만 5세)으로 운영되고 있다. 취학 전 교육의 일환으로 유치원의 높은반은 의무교육에 포함되지만 낮은반의 경우는 의무교육이 아니라 부모들이 선택하면 된다. 하지만 조기교육에 관심을 가진 대다수 부모들은 만 4세부터 아이들을 유치원에 보낸다.

소학교 영재반 보내려 3세부터 준비
창광·경상유치원, 고위층 경쟁 치열

북한 당국은 1990년대 후반부터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을 목표로 과학·외국어·예술 분야의 영재들을 모아 소학교(한국의 초등학교) 영재반에서 집중적으로 교육시킨다. 소학교 영재반에 선발되기 위해 자녀의 재능을 조기에 찾아 적합한 유치원에 입학시켜야 유리하다.

이러한 북한 교육 시스템 때문에 북한의 특권층은 어린 자녀를 명문 유치원에 보내려고 한다. 명문 유치원을 보내기 위한 경쟁은 탁아소 과정을 마치는 만 3세부터 시작된다. 특히 입학식(4월 1일)에 맞춰 좋은 교육환경과 우수한 교양원(교사)이 배치된 명문 유치원을 보내려는 부모들에게 3월은 중요한 시기다.

평양의 대표적인 명문 유치원은 창광유치원과 경상유치원이다. 중앙당 고위층이 많이 거주하는 중구역 창광거리에 위치한 창광유치원은 부모들이 월요일에 아이들을 맡겨놓고 금요일에 데려오는 주(週) 유치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특히 인재를 키우기 위한 조기음악반을 운영하고 있다. 이 과정을 마치면 북한의 명문 예술학교인 금성학원·평양예술학원· 평양음악대학 예비교육학부에 진학할 수 있어 들어가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경상유치원은 어린이들의 통학을 위한 미니버스를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울러 다수의 음악 신동을 배출한 ‘예술가의 요람’으로 불린다. 음악을 전문적으로 지도하는 교양원이 20여 명이며 해마다 종합예술축전에 입상해 명성을 떨치고 있다.

차승주 평화나눔연구소 연구위원은 “북한에서 명문 유치원 교사는 3년 과정의 교원대학 학전과를 졸업해야 한다”면서 “부모들은 교사들이 보내는 가정연락수첩을 통해 자녀의 교육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