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금 7억원 꿀꺽' 전현직 어촌계장 구속

전남지방경찰청은 14일 어촌계 공금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전남 신안 지역 어촌계장 A씨(58)를 구속했다.

A씨는 전남도가 발주한 섬 지역 다리 개설공사와 관련해 조성된 7억5000만원대 공동발전기금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2억5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조사 결과 A씨는 총무와 어촌계원들 몰래 공금을 개인통장으로 빼돌린 뒤 자신의 주택신축 공사비나 자녀의 사진관 임대료로 쓴 것으로 드러났다.

전 어촌계장 B씨(52)도 공동발전기금 중 4억8000만원을 빼돌려 외국으로 달아났다가 앞서 검거됐다. 해당 기금은 공사로 인해 어업권이 사라지는 등 피해를 입은 어촌 주민들의 복지를 위해 신안군이 지급한 돈이다.

무안=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