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가 정계 진출 작심한 건 5년 전 오바마의 조롱 때문?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5년 전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공개 망신을 당한 뒤 정계 진출을 가속화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1년 4월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트럼프를 조롱했던 게 트럼프의 정치 본능을 자극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당시 만찬엔 “오바마 대통령은 케냐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대통령 자격이 없다”며 출생 의혹을 제기했던 트럼프도 참석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에서 “내가 듣기론 (공화당 대선에 뛰어든) 밋 롬니가 (매세추세츠)주지사 시절 보편적 건강보험안을 통과시켰다는 소문이 도는데 누가 이걸 파헤쳐야 한다”며 “그럴 분이 여기 와 있다. 도널드 트럼프가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해 폭소가 터졌다. 롬니를 비롯한 공화당은 건강보험 수혜자를 늘리는 재정 지출 확대안을 거부해 왔다. 그렇지만 트럼프는 근거 없는 소문도 집요하게 제기할 사람이라는 뼈 있는 농담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자신의 하와이 출생 기록이 공개된 사실을 알린 뒤 “제 출생 논란이 끝나는 걸 가장 좋아할 분은 트럼프”라며 “왜냐하면 트럼프로선 달 착륙이 조작됐는지, 로스웰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집중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해 트럼프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오바마 대통령의 출생 의혹이 해소된 만큼 트럼프가 이제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이 조작됐는지, 로스웰에 외계인이 잡혀 있는지 등을 파헤칠 수 있게 됐다는 조롱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말미엔 대선 출마설이 나오던 트럼프를 향해 “트럼프가 백악관에 변화를 가져오겠다는데 그게 뭔지 봅시다“라고 말했다. 그리곤 장내에 ‘트럼프 백악관 리조트·콘도’라고 쓰인 백악관 모양의 호텔 합성 사진을 틀어줬다. 이에 걷잡을 수 없는 폭소가 터졌다. 당시 뉴욕포스트는 “만찬장에 있었던 영화배우 스칼렛 요한슨, 숀 펜은 낄낄거리며 웃었다”고 전했다. NYT는 “트럼프는 만찬 후 재빨리 빠져 나갔다. 당시 경험이 정계에서 위상을 높이겠다는 트럼프의 맹렬한 노력에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는 지난 11일 시카고 유세장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는 현장에 있었던 민주당 버니 샌더스 후보의 지지자들의 책임이라며 트위터에 “조심하라 버니. 그렇지 않으면 내 지지자들이 당신 유세장에 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