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운전보다 쉬운 여객기 조종?…조양호 한진회장 페이스북 댓글 논란

기사 이미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중앙포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직접 쓴 페이스북 댓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회장은 휴일인 13일 오전 11시반쯤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았다. 대한항공의 김모 부기장이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전에  하는 일에 대해 자세히 올린 페이스북 글에 대한 것이다.

김 부기장은 “어느 분이 한 달에 100시간도 일하지 않으면서 억대 연봉을 받으면 불평등하다고 하시더군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김 기장은 국제선의 경우 비행기 이륙 최소 2시간 반 전부터 일을 시작해 전문적인 일을 다양하게 한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또 비행 전날에도 집이나 호텔에서 비행과 관련한 준비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
 

 “항공기 기장 업무전문용어로 잔뜩 나열했지만 99%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운항 관리사가 다 브리핑 해주고, 운행중 기상의 변화가 있어도 대한항공은 통합센터(OPERATION CENTER)에서 다 분석해주고, 조종사는 ‘가느냐 마느냐(GO, NO GO)만 결정하는 데 힘들다고요?”


이어 조 회장은 '요즘 오토 파일럿(AUTO PILOT)시스템이 잘 돼 있어 이를 이용할 경우 비행기 운항이 자동차 운전보다도 쉽다'고 댓글을 이어갔다.

또 "아주 비상시에만 조종사가 필요하죠. 과시가 심하네요."라며 "마치 대서양을 최초로 무착륙 횡단한 린드버그 같은 소리를 하네요."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김 부기장을 지적했다.

여기서 린드버그는 1927년 세초로 대서양 무착륙 단독비행에 성공한 위대한 비행가 찰스 린드버그를 말한다.

조 회장의 댓글은 아래 문장과 함께 마무리됐다.
 

열심히 비행기를 타는 다수의 조종사를 욕되게 하지 마세요.”


“자동차 운전보다 쉽다.” 2015년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대한항공 측과 쟁의 행위 중인 대한항공의 조종사를 자극할 수 있는 문구가 많아 과연 조회장이 직접 쓴 글인가에 대한 의심도 많았지만, 해당 댓글은 조회장이 직접 쓴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기사
[취재 일기] 연봉 5000만원 올려 달라는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현대차 한 대 만드는 데 한국 30시간, 체코 16시간 왜 차이가 크게 날까
"최악의 기업 경영자는 직원 모멸감 주는 사람"


이에 대해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는 “허위사실로 조종사의 명예를 떨어뜨렸다”며 “조회장에 대한 고소ㆍ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