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이민사박물관 명칭, 상표로 등록한다

기사 이미지

한국이민사박물관. [사진 박물관 홈페이지]

인천시 중구 월미도에 있는 한국이민사박물관의 명칭이 상표로 등록된다. 인천시립박물관은 14일 이달 중으로 한국이민사박물관에 대한 상표등록을 출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사 명칭 사용으로 생기는 혼란을 막고 이민사박물관의 독자성을 지키기 위해서다. 상표 출원이 마무리되면 다른 기관은 이민사박물관과 비슷한 명칭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인천은 1902년 인천항을 떠나 하와이로 향한 이민자 121명이 출발한 곳으로 대한제국 공식 이민의 출발지다. 

인천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2008년 한국이민사박물관을 개관했다. 박물관 관계자는 "최근 서울 서초동에 파독근로자기념관이 들어서고 남해 독일마을에는 파독전시관이, 제주대학교에 재일제주인센터 등 이민사를 다룬 박물관과 기념관이 생기면서 인천이 한국 이민의 본거지라는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상표 등록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민사박물관은 앞으로 중국, 일본은 물론 독일을 비롯한 유럽 등의 한민족 이주사를 폭넓게 연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민사박물관의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관람료는 무료다. 정기휴관일은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공휴일 다음날이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